> 사회

황교안 대행 "가짜뉴스 폐해 커…특단의 대책 강구해야"

흑색선전·금품선거·여론조작 등 선거범죄 철저 단속

  • 기사입력 : 2017년03월27일 15:59
  • 최종수정 : 2017년03월27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행대행 겸 부총리가 최근 대선을 앞두고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짜뉴스'에 대해 관계기관에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황 권한대행은 27일 오후 공명선거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번 대통령 선거는 작은 불법행위도 발붙일 수 없도록 엄정하게 관리하겠다"면서 대책을 주문했다.

그는 "금품선거, 흑색선전, 여론조작, 불법 단체행동, 선거폭력 등 역대 선거에서 빈발했던 각종 선거범죄가 나타나지 않도록 철저히 단속해 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특히 "가짜뉴스 등 흑색선전은 전파속도가 빠르고 넓어 그 폐해가 큰 선거범죄"라면서 "전담대책반 운영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안전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황 권한대행은 "정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긴밀히 협력해 공명정대하게 선거를 관리해 나가는 한편, 투개표 등 선거지원 업무도 빈틈없이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자부 등 관계부처를 중심으로 전 부처는 공직자와 공공기관 임직원 등에게 공직선거법 관련 교육과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환 "공직자들이 선거과정에서 정치적 중립을 훼손한 사례 등이 나타나면 무관용 원칙으로 엄격하게 조치해 달라"며 "이번 대선이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로 치러져 민주주의 대축제로 승화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