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더문캠, 신연희 "놈현·문죄인 좌빨" 가짜뉴스 유포…"즉각 수사해야"

"선관위, 유사글 조사 촉구…한국당, 조직적 유언비어 유포 중단하라"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5:11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윤애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이 자유한국당 소속 신연희 서울시 강남구청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를 '놈현', '문죄인', '좌빨' 등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허위 내용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대량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권혁기 더문캠 부대변인은 21일 "신 구청장이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도저히 입에 담기 힘든 글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22일 신 구청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앙선관위는 시중에 대량으로 유포되고 있는 유사 글에 대해 즉각 조사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여선웅 강남구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 구청장이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를 비방하는 허위 내용을 카카오톡으로 유포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내용에는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에 대한 비방글과 함께 "아래의 폭로영상을 꼭 보고 널리 전파시키자"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권 부대변인은 "신 구청장의 이런 행위가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최근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유사한 글이 조직적으로 대량 유포되고 있다. 심지어 법원에서 명예훼손으로 인정돼 배상 판결이 난 글까지 담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대변인은 "더문캠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돼야 할 이번 대선이 흑색선전과 유언비어가 판치는 선거가 되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더문캠은 근거없는 유언비어 작성자와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울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