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한국 발끊은 중국유커, 초호화관광하며 126조원 펑펑

이제는 유커 아닌 VIP 야오커(要客) 시대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6:18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7일 오후 5시3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동현기자]# 중국 고소득 여행자들은 개인 전용기에 탑승해 공항에서 출입국 수속을 따로 받고 원하는 일정대로 여행을 한다. 또한 면세점에서 쇼핑하지 않고 전문 퍼스널 쇼퍼와 대동해 해외 명품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정판 명품을 구매한다.

중국의 고소득계층은 자신의 호화로운 생활방식을 해외 여행에서도 똑같이 누리기를 원한다. 최근 차이푸품질 연구원(財富品質研究院)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자산 1000만위안의 고소득 여행자들을 ‘VIP 관광객(要客)’이라고 정의했다. 이들은 해외 여행 중 먹거리, 숙박, 교통 등 전방위 분야에서 고급형 소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중국 고소득 여행자들의 해외 소비규모는 7000억 위안(약 126조원)에 달할것으로 전망돼 전체 중국 해외여행객 소비(1조 5000억 위안)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의 자산 규모 100만위안을 넘는 고소득 계층의 수는 7000만명에 달하고 총자산 규모는 30조 달러에 달해 미국 및 일본의 부호의 자산 규모를 능가한다.

<자료=차이푸품질연구원(財富品質研究院)>

◆먹거리부터 쇼핑까지 ‘노는 물’이 달라

중국 VIP 관광객들은 ‘현지 문화체험’을 해외여행의 목적으로 꼽았다. 이에 따라 중국 부호들은 비용에 구애받지 않고 현지인들이 애용하는 ‘맛집’을 이용하고 해외 명품 플래그십 매장의 ‘큰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의 ‘VIP 여행객’들은 현지 특색이 강한 레스토랑과 현지음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중국식 조미료나 메뉴판이 구비되어 있는 식당을 선호한다고 나타났다. 이들은 해외에서 미식을 즐길 때 맛, 분위기, 인테리어와 같은 요소의 순으로 식당을 선택한다. 일반 여행객과 달리 가격과 위치는 VIP 여행객에게는 중요한 요소가 아니다.

현지 식당을 예약을 할 때 29%의 고소득 여행객들은 직접 현지 매장에 연락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 순으로 회원제 클럽(24%), 온라인여행플랫폼(OTA,21%), 전문미식플랫폼(17%)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오성급 호텔은 중국 고소득 여행객이 가장 선호하는 숙박장소로 나타났다.  

그 다음 순으로 중소형 부티크호텔(38%), 테마형 호텔(27%),고풍스런 고성(古城)형 호텔(15%)의 순으로 선호도가 조사됐다. 그 외에 숙박시설 내부에는 와이파이 등 인터넷과 접속할 수 있는 기반시설이 필수적이라고 분석됐다.

숙박 시설을 예약할 때 중국 고소득 관광객들은 Ctrip(携程,38%)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온라인 플랫폼인 Hotels.COM, Booking 순으로 많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기할 만한 점은 글로벌 모바일 숙박공유 앱인 Airbnb를 이용비율도 21%로 나타나 현지인들이 거주하는 집에서 민박을 하는 것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중국 고소득 계층은 해외에서 관광가이드가 대동하는 쇼핑 혹은 현지 쇼핑몰에서 물건 구매를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해외 여행시 명품 플래그십 매장,고급 부티크 샵에서 한정판으로 제작된 맞춤형 명품을 선호한다. 아울러 트렌드를 잘 아는 전문 쇼퍼와 명품 구매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한해 동안 중국 고소득 여행객들의 해외여행 소비규모는 6000억 위안이고 그 중 명품소비는 4800억 위안에 달했다. 아울러 중국 VIP 여행객들은 1인당 해외 명품 구매액은 12만 위안으로 나타났다. 중국 VIP 관광객이 주도하는 명품 구매는 글로벌 명품소비의 절반을 차지한다.

또한 중국 VIP 관광객들이 개인 전용기를 이용하거나 비행기를 전세해서 해외 여행을 하는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자산 1억 위안을 상회하는 부호들의 전세기 수요는 9000명에 달하고 비행기 전세 기간은 20만 5000 시간으로 조사됐다.

◆ 체험과 고급 테마여행 선호하는 ‘‘VIP관광객 야오커(要客)’

중국 VIP 관광객들은 해외여행을 통해 색다른 체험을 하기를 원한다. 특히 해외에서 문화 체험 외에도 ▲야외 레포츠 ▲해외 관례 및 규범을 습득할 수 있는 경험을 선호한다고 조사됐다.

중국 고소득 계층 관광객이 선호하는 레포츠 활동은 연령대별로 다양하다

예를 들어 활발한 야외 활동을 좋아하는 80허우(80後,80년대출생자),90허우(90後,90년대출생자)들은 요트,스킨스쿠버,도보,클라이밍,오프로드 드라이빙과 같은 신체활동이 많은 야외활동을 선호한다. 반면 중년이상의 중국 고소득 여행객은 낚시,사격,유람선,골프,등산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외에 중국 VIP 관광객은 해외 관례 및 에티켓을 습득하기를 원한다. 테이블 매너,비즈니스 매너,자산관리,명품감정,가족상속등과 같은 해외 선진 노하우를 학습해 자신의 소양을 키우고 가문의 역량을 제고시키고자 한다.

이는 중국 고소득 계층이 여행과 더불어 거주지를 해외로 거주지로 옮기는 이민 혹은 투자 활동이 활발해 지고 있는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에 따라 해외 여행국의 유통,비즈니스, 투자, 이민,교육,예술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국 VIP 여행자들의 파급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한편 중국의 고소득계층은 자유여행 형식의 휴양형 여행(27%)을 가장 선호하고 다음으로 비즈니스 시찰(20%)형 여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국가 선택 측면에서 영국,프랑스,이태리,일본을 문화체험을 위해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미,극지방,중동 지역도 중국 고소득 계층의 주목을 받는 여행지로 조사됐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