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김수남 검찰총장, “대선 가짜뉴스 엄벌…끝까지 추적할 것”

17일 총장 주재 전국 공안부장검사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7년03월17일 15:13
  • 최종수정 : 2017년03월17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기락 기자] 오는 5월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수남 검찰총장이 ‘가짜뉴스’를 작성하거나 배포할 경우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17일 오후 대검찰청에서 전국 공안부장검사회의를 통해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 이후 법질서 확립 및 19대 대선사범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김 총장은 회의에서 “헌재 결정에 따라 대통령이 궐위돼 있는 국가적으로 매우 엄중한 시기”라며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금품선거, 흑색선전, 여론조작 등에 대해선 반드시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또 “가짜뉴스는 언론보도를 가장해 사회의 불신과 갈등을 조장하고, 사이버공간에서 전파돼 표심을 왜곡할 위험성도 높다”며 “가짜뉴스의 최초 작성자는 물론 악의적·조직적으로 유포한 사람도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대선 관련 가짜뉴스 작성·유포 행위 시 IP 추적, 국내외 SNS 제공업체에 대한 자료요청, 통화내역 조회 등 전방위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검찰은 전날부터 선거일인 5월 9일까지 검찰청별로 ‘선거사범 전담반’을 편성, 단계별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김수남 검찰총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를 나흘 앞두고 열린 전국 공안부장검사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