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복면가왕' 봉구 추측 '강남제비' 가왕 등극…'쟨가' 박상민·'코끼리' 이수현·'진주소녀' 장희영·'호빵왕자' 환희 탈락 (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2월26일 18:38
  • 최종수정 : 2017년02월26일 1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복면가왕' 50대 가왕 결정전이 방송됐다.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복면가왕 강남제비'가 '호빵왕자'를 꺾고 가왕에 올랐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강남제비'가 '호빵왕자' 환희를 꺾고 50대 가왕으로 등극한 가운데, '쟨가' 박상민, '코끼리' 악동뮤지션 이수현, '진주소녀' 가비엔제이 출신 장희영이 탈락했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는 '물찬 강남제비'(이하 '강남제비')와 '가왕이 쟨가'(이하 '쟨가')가 맞붙었다. '강남제비'는 god의 '니가 있어야 할 곳'을 선곡, '쟨가'는 조장혁의 'Love is over'을 선택했다.

두 사람의 열창이 끝난 후, 각곡의 원곡자 손호영은 "폭발력, 가창력까지 뽐낸 멋진 무대였다"고 칭찬했고, 조장혁은 "리메이크 했으면 훨씬 히트쳤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대결 결과, 승자는 '강남제비'였다. 아쉽게 탈락한 '쟨가'의 정체는 가수 박상민이었다. '쟨가' 박상민은 "선글라스 안 끼고 노래한 건 처음이다. 오히려 좋았다"며 "나는 선글라스를 벗어야 변장이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은 '코끼리 아가씨는 코가 손이래'(이하 '코끼리')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이하 '진주소녀')가 맞붙었다. '코기리'는 김건모의 '첫인상', '진주 소녀'는 2NE1의 'GO AWAY'를 선사했다.

임정희는 "'코끼리'는 고음, 저음을 너무 편안하게 한다"고 칭찬했고 이어 "'진주소녀'는 준비를 진짜 많이 했다. 4명 몫을 다하면서 뒷관객 호흥까지 이끌어내더라. 너무 여유롭다"고 말했다.

이번 대결의 결과는 '진주소녀'의 승리로, 패한 '코끼리'의 정체는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었다. 앞서 1라운드에서 오빠 이찬혁을 꺾고 올라와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코끼리' 이수현은 "혼자 이끌어가는 거는 자신감이 없었는데 오늘 칭찬을 많이 들어서 힘이 됐다"고 전했다.

3라운드 대결에서는 '강남제비'와 '진주소녀'가 맞붙었다. '강남제비'는 정인의 '미워요'를 선곡, '진주소녀'는 BMK의 '물들어'를 선곡해 감성 가득한 무대를 펼쳤다.

김현철은 특히 '진주소녀'에게 "BMK도 잘했지만 원곡을 뛰어넘었다"고 극찬했다. 그러자 '진주소녀'는 눈물을 흘리며 "녹음실에서 김현철 선생님을 뵌 적이 있다"고 말해 김현철을 당황시켰다.

대결 결과, '강남제비'가 승리했다. 패한 '진주소녀'의 정체는 가비엔제이로 활동했던 가수 장희영이었다. '진주소녀' 장희영은 김현철에 대해 "잠깐 녹음실에 오셨을 때 좋은 훈계를 해주셨다. 기억을 못하시더라"며 "데뷔한지 12년 됐는데 아직도 쓴소리 해주셔서 감사한데, 칭찬을 들은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복면가왕' 50대 가왕 결정전이 방송됐다.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마지막 가왕 방어전에서 '팥의 전사 호빵왕자'(이하 '호빵왕자')가 지드래곤의 'Heartbreaker'를 선곡, 록 스타일로 편곡해 반전 무대를 선사했다.

그러나 50대 가왕으로는 '강남제비'가 '호빵왕자'를 꺾고 새롭게 가왕으로 등극했다. '강남제비'는 66대33 표의 두 배 차이로 가왕에 올랐다. '강남제비'는 "정말 기적같은 일"이라며 "귀 기울여 들어주신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전했다.

4연승 고지 앞에서 아쉽게 패한 '호빵왕자'의 정체는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환희였다. '호빵왕자' 환희는 "가왕 자리에 계속 있는게 부담스러웠다. 계속해서 새로움에 도전하고 잘하는 걸 보여줘야 하는 부담"이라며 "그동안 호빵왕자 많이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복면가왕' 강남제비의 정체로는 길구봉구의 봉구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