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스미싱 몸살' 쿠팡, LG유플러스 소액결제 중지

"부정거래 94%가 LG유플러스 통해 발생..고객 보호"

  • 기사입력 : 2017년02월08일 15: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0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함지현 기자] 스미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쿠팡이 스마트폰 소액결제 중단이라는 특단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쿠팡은 LG유플러스 가입자들의 휴대폰 소액결제를 잠정 중단한다고 8일 밝혔다. 쿠팡은 최근 자사 관련 스미싱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휴대폰 소액결제 중 발생한 부정거래의 94%가 LG유플러스를 통해 이뤄졌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스미싱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소액결제를 유도하는 새로운 피싱 사기 기법이다. KT와 SKT 휴대폰 소액결제는 정상적으로 이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가입자에 대한 휴대폰 소액결제 중단조치가 언제 풀릴지는 미정이다. 

비벡 수브라마니안 쿠팡 컨슈머시스템 SVP(Senior Vice President)는 "쿠팡은 LG유플러스 사용 고객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며 "고객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쇼핑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함지현 기자 (jihyun03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