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영재발굴단' 사교육 없이 아들 유명 사립고 보낸 아버지와 암 백신 전문의 래리 곽 박사 교육 비법은?

  • 기사입력 : 2017년02월08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08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8일 방송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아빠의 비밀' 1부에 이어 2부로 꾸며진다. <사진=SBS>

[뉴스핌=이현경 기자] '영재발굴단'이 영재를 키워낸 아빠의 비법을 소개한다.

8일 방송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아빠의 비밀' 1부에 이어 2부로 꾸며진다.

지난 주 가수 겸 국제변호사 이소은과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소연을 키워낸 아버지의 한 마디 'Forget about it'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2부에서는 서울대보다 더 들어가기 힘들다는 유명 사립 고등학교에 사교육 한 번 없이 합격한 이재혁 군(17)의 아버지를 소개한다.

이재혁 군은 넉넉지 못한 형편에 모든 걸 독학으로 공부했다. 무려 27가지 부분에서 200여가지 상을 받았다. 또 네이티브 수준의 영어, 스페인어 실력까지 갖췄다.

이재현 군 의 아버지는 "일단 17번 정도 평균 1년에 한 번씩 옮겼다. 이사하면서 도서관 가까운데로 이사를 갔다"고 전했다. 출산 직후 건강이 악화된 엄마를 대신해 300여 권의 육아서적을 독파하며 아이를 키운 아버지 이상화 씨. 공부하라는 말 대신 새벽 5시에 일어나 먼저 공부를 하고 책 읽으라는 말 대신 도서관 가까운 곳으로 이사하며 헌신적인 아빠의 모습을 보였다.

대한민국의 바쁜 아빠들은 어떻게 해야할까.

2010년 타임즈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선정된 세계적인 암 백신 전문의 래리 곽 박사는 5분이면 충분하다고 말한다. 백신연구와 각종 회의, 서류 검토 등 하루 24시간 내내 몸이 두 개라도 모자라다는 그다. 바쁜 와중에도 자녀 네 명을 모두 명문대에 입학시킨 슈퍼대디로 유명한 래리 곽 박사는 하루 5분으로 어떻게 아이들을 키웠을까. 래리 곽 박사의 비법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소개할 '영재발굴단' 주인공은 11세 수학 천재 송현준 군이다. 송현준 군은 서울대 수학과 입시 문제를 거뜬하게 풀어낸다.

서울대 수학과 박사들을 놀라게 한 점은 기존의 공식을 이용한 게 아니라 자신만의 추론과 직관으로 문제를 풀었다는 것. 실제로 현준이는 2017 수능 수학 문제들로 풀이 과정 하나 쓰지 않고 바로 답을 적어내 제작진을 놀락 했다.

하지만 학원은 한 번도 다닌 적이 없다. 혼자 수학책을 보며 공부한 게 전부라고. 수학이 공부가 아니라 놀이라는 현준이의 문제집엔 풀이과정과 채점한 흔적이 없다. 정답을 맞히는 것보다 푸는 과정이 훨씬 더 즐겁다고.

잘 풀리지 않는 문제를 만나면 오히려 더 기뻐하며 몇 날 며칠 심지어 몇 개월까지도 보고 또 보며 풀이법을 고민하는 현준이다.

'영재발굴단' PD는 현준에 "잘 안 풀리면 속상하지 않아?"라고 물었다. 이에 현준 군은 "속상해요? 왜 속상하다고 생각해요? 저는 수학을 잘하는 것보다 좋아하는 양이 더 많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이토록 수학을 사랑하는 현준이가 수학 영재원 시험에서는 2번이나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그리고 흔한 경시대회 상장조차 찾아볼 수 없다. 왜 중요한 시험에서 현준이는 실력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걸까.

현준이의 잠재력을 알아보기 위해 다각도로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수리적 추론 능력이 무려 상위 0.3%라는 판정을 받았다. 그렇다면 현준이의 능력이 경시대회의 좋은 성적으로 이어지지 못한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8일 밤 8시55분 방송하는 '영재발굴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