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CES 2017 중국기술] 제로제로 로보틱스, '날 따라와' 셀카 드론 호버 카메라 패스포트

리모콘도 스마트폰도 필요없어, 안면인식 추적
드론영역 대중소비로 확대, 휴대 안전성 보증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6:1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홍성현 기자] 중국에서 지난해 10월 출시 후 독특한 외관과 셀카 기능으로 이목을 끌었던 추적 드론 호버(HOVER) 카메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17에서는 안면인식 기술 기반 ‘사용자 모드(owner mode)’ 기능을 최초 공개했다. 중국 스타트업 제로제로 로보틱스가 개발한 ‘호버 카메라 패스포트(passport 중문명 小黑俠)’ 는 드론에 셀카 기능을 접목, 피사체를 자유자재로 따라다니며 촬영하는 카메라로 세계 신기술업계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CES2017 제로제로 로보틱스 호버 카메라 시연 현장 <사진=바이두>

◆ '셀카봉을 버려라' owner mode, 드론 카메라가 알아서 촬영

호버 카메라 패스포트(이하 호버 카메라)는 중국 스타트업 제로제로 로보틱스가 개발한 셀카용 추적 드론이다. 드론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사각형 외관에 추적기능이 탑재된 드론으로 ‘드론계 셀카 종결자’로 불린다.

제로제로 로보틱스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2017(1월5일~8일)에서 ‘owner mode’라는 호버 카메라의 신기능을 최초 공개했다.

owner mode는 드론 카메라가 안면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군중 속 owner(주인, 사용자)를 포착해 촬영하도록 하는 기능으로, orbit(궤도 기능, 주위를 돌며 촬영)과 함께 호버 카메라에 적용된 핵심기술이다.

리모콘도 스마트폰도 필요 없다. 버튼 한 번 클릭 후 드론을 공중에 던지면 그만이다. 이후부터는 양손에 자유가 찾아온다.

호버 카메라는 마치 “내(카메라) 눈에는 너(사용자)만 보여”라고 말하는 듯 지정된 사용자를 따라 움직인다. 자동으로 회전하며 주변 공간을 스캔, 몇 초 만에 영특하게 사용자를 찾아낸 다음 애완견처럼 졸졸 따라온다. 그야말로 ‘사용자 전담 포토그래퍼’라 할 수 있다.

촬영의 시작과 끝은 수신호로 조작 가능하다. 드론 카메라를 향해 손짓을 하면 촬영이 시작되고 추적 중단도 조작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을 사용한 원격조작도 가능하다. 호버 카메라는 3초 카운트다운과 함께 구도를 잡고 촬영을 진행, 사용자에게 결과물(사진)을 선사한다.

호버 카메라 패스포트 <사진=바이두>

스타트업 제로제로 로보틱스가 개발한 혁신 기술

‘셀카용 추적 드론’ 호버 카메라는 중국 스타트업 제로제로 로보틱스(零零無限科技)가 약 2년의 시간을 투자해 개발한 혁신의 결과물이다.

호버 카메라가 이룬 혁신의 핵심은 드론의 활용분야를 넓혔다는 데 있다. 드론의 역할을 기존의 ‘항공 촬영’에서 ‘일상 촬영’으로 확장시킨 것이다. 제로제로 로보틱스의 창업자 MQ 왕(MQ Wang)은 호버 카메라를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최초의 진정한 자율 카메라”라고 소개한다.

대중소비 영역으로 들어온 드론의 소비자는 드론 마니아에서 일반 소비자로 자연스레 확대된다. 제로제로 로보틱스는 셀카와 360도 촬영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으며 촬영본은 WiFi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기존에 출시된 여타 드론과 차별화 되는 점 역시 일반 소비자를 타겟으로 설계된 첫번째 제품이라는 점이다. 제로제로 로보틱스는 사용자들의 ‘간편하고 안전한 드론 체험’에 초점을 맞춰 제품을 만들었다.

242g의 초경량 무게에 접이식 형태, 반으로 접어 책처럼 가방에 넣어 다닐 수 있도록 설계해 휴대성을 강화했다. 또 사용자가 드론을 날릴 때 손가락을 다치지 않도록 날개를 박스 모양의 탄소섬유 보호판으로 감싸 안전성을 확보했다.

호버 카메라의 특징을 말할 때 AI(인공지능)도 빼놓을 수 없는 핵심 기술이다. 호버 카메라는 AI기술을 조그마한 칩(Chip) 하나에 집어넣어 ‘삽입식 AI기술’을 실현했다. 이로써 별도의 컨트롤러가 필요없는 진정한 자율주행 드론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사진=바이두>

제로제로 로보틱스는 중국 드론 스타트업 업체로, 스탠포드 인공지능 실험실 및 실리콘밸리 IT기업 출신 개발자들이 모여 2015년 10월 설립한 회사다. 제로제로 로보틱스가 개발한 호버 카메라는 2016년 4월 글로벌 모바일 인터넷 총회(GMIC)에서 각국 매체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같은 해 11월 ‘전자업계 올림픽 메달’로 불리는 CES 드론부문 혁신상을 수상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