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유일호 "내년 3월까지 4차 산업혁명·인구변화·사회자본 전략 수립"

  • 기사입력 : 2016년11월16일 10:11
  • 최종수정 : 2016년11월16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경환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4차 산업혁명, 인구변화, 사회자본 등 3대 분야 전략을 내년 3월까지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기 중장기전략위원회 1차 회의에서 정부는 구조적 도전에 대한 대응과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기 중장기전략위원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지금 우리경제의 최대 현안은 대내외 리스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겉으로 드러난 리스크의 이면에 있는 더 근본적인 도전은 우리경제의 구조적 취약점을 어떻게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어디서 찾느냐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를 위해 3기 중장기전략위원회 민간위원을 새롭게 구성했다"며 "민간위원들의 제안과 토의를 거쳐 4차 산업혁명, 인구변화, 사회자본 등 3대 분야 전략을 내년 3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먼저, 4차 산업혁명이 성장, 고용, 산업구조 등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노동과 교육 그리고 규제 등 경제시스템을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게 개혁하는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은 세계시장의 승자독식을 심화시키고 단순·반복 일자리는 물론 중간숙련 일자리까지 기계로 대체해서 '제2의 기계시대'를 열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변화는 성장잠재력, 재정건전성 등 경제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다.

유 부총리는 "정부는 이 같은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난 10년간 150조원을 투입해 대응해 왔으나 성과는 제한적이었다"며 "중장기전략위원회를 통해 기존 정책들을 다시 한 번 짚어보고,한 세대 앞을 내다보는 장기적 시계와 종합적 접근으로 인구전략을 가다듬겠다"고 말했다.

사회자본을 확충, 사회적 생산성을 높이는 길도 모색한다.

사회자본은 사회적 갈등 극복과 연대를 통해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제3의 자본'이며, 선진경제로 도약하기 위해 꼭 필요한 무형의 인프라라는 판단에서다.

유 부총리는 "'나무를 베는 데 1시간이 주어지면, 도끼를 가는 데 45분을 쓰라'는 말이 있다"며 "중장기전략 수립은 우리경제의 내일을 위해 오늘 '도끼를 가는 작업'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래를 위한 지혜와 역량을 모으는 데 중장기전략위원회가 중추적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