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코오롱인더, 수소전기차 시장 대비 MEA 기술 확보

전기수소차 시장 조기 선점 나서

  • 기사입력 : 2016년11월07일 11:18
  • 최종수정 : 2016년11월07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방글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인 MEA(막전극접합체) 기술을 미국 고어사(W.L. Gore and Associates, Inc)로부터 도입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양산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MEA 모식도 및 수소연료전지의 전기발생 원리. <사진=코오롱>

MEA는 수소연료전지 중 수소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고분자전해질막 연료전지의 핵심 기술로, 수소연료전지에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고어사가 보유한 MEA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친환경 미래에너지로 주목받는 연료전지 시장에서 새로운 기술 경쟁력을 보유할 수 있게 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독창적인 멤브레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고어사의 MEA 제조기술과 자사의 양산기술이 접목되면 경쟁력을 갖춘 수소연료전지용 MEA의 사업화가 빠른 시일 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EA는 고어사를 비롯한 소수의 글로벌 화학 기업만 생산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가격 경쟁력을 갖춘 MEA 양산기술이 개발되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신용철 코오롱인더스트리 MEA 총괄 상무는 “이번에 도입된 MEA 제조기술 확장을 통해 수송용, 건물용, 발전용 등으로 사업 분야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수소연료전지용 MEA 시장에 대한 조기 선점 및 향후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수소연료전지 소재를 회사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2006년부터 꾸준히 연구해왔다. 지난 2013년에는 국내 자동차 업체와 공동개발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의 주요 부품인 수소연료전지용 수분제어 장치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최근에는 MEA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삼성SDI로부터 MEA 관련 연구 설비 및 핵심 특허를 매입하는 등 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