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의료보장 진료비 1인당 연 125만원…'인구 고령화 영향'

10만명당 303.2명 위암 진료…유방암·대장암 순

  • 기사입력 : 2016년11월02일 12:00
  • 최종수정 : 2016년11월0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진성 기자] 지난해 의료보장(건강보험+의료급여)을 적용받은 가입자 1인당 연간 진료비는 전년비 6.4% 오른 125만원으로 집계됐다. 의료보장 총 진료비는 64조8300억원으로 전년비 7.0% 증가했다.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포함한 의료보장 적용인구의 전국 시군구별 의료이용 현황을 수록한 '2015년 지역별의료이용통계연보'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통계연보는 의료보장 적용인구와 진료실적 현황, 주요 암질환 및 만성질환 현황, 다빈도 상병환황 등 총 9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지역별 의료이용 전반에 대한 통계를 확인하는 지표로 쓰인다.

의료보장 총 진료비는 매년 12.5%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 보장받는 인구가 매년 0.6% 수준으로 오르는 측면도 있지만, 인구 고령화가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실제 전국 지역별로 진료비 추이를 살펴본 결과, 65세 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들의 1인당 월 평균진료비가 높았다. 전북 부안군이 19만2995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남 고흥군이 19만1047원, 전북 고창군 18만4831원, 경남 의령군 18만4480원 등 순이다. 이 지역들의 65세이상 의료보장인구 비율은 각각 28.5%, 36.4%, 30.0%, 31.6%로 전국 평균인 12.9%를 크게 상회했다.

반면 월 평균진료비가 가장 낮은 지역은 1인당 진료비 7만1447원으로 집계된 수원 영통구로 조사됐고, 계룡시가 7만5505원, 화성시 7만9493원, 용인 수지구 8만239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65세 의료보장인구비율은 각각 5.4%, 7.4%, 7.9%, 10.7%로 전국 평균에 못미쳤다.

또 의료보장인구 10만명당 303.2명은 위암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유방암(285.2명), 대장암(272.4명) 순이다. 위암 진료를 가장 많이 받는 지역은 10만명당 기준으로 함양군이 756.3명으로 가장 많았고, 보은군 713.0명, 보성군 697.2명 순이었다. 수원영통구와 창원성산구, 시흥시 등은 각각 173.9명, 201.1명, 203.6명으로 전국 위암진료 평균에 크게 낮았다.

의료보장을 받는 환자 62.7%는 관내 요양기관을 방문했다. 이는 전체 입·내원일수를 분석한 결과로 총 10억7776일의 진료시간 가운데 관내 요양기관 이용일수는 6억7590일로 집계됐다.

건보공단은 오는 4일부터 이 같은 정보를 홈페이지에서 공개하며,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시스템에도 DB자료를 구축해 서비스할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이진성 기자 (jin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