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효성, 마포구 저소득 주민 후원 6년째…나눔행사에 4천만원 전달

매칭그랜드(matching grant) 제도로 후원금 마련해 나눔의 의미 더해

  • 기사입력 : 2016년10월12일 11:18
  • 최종수정 : 2016년10월13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 전민준 기자] 효성이 마포구 저소득 주민을 위해 후원금 4천만 원을 전달하는 등 6년째 후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효성은 서울시 마포구 마포아트센터에서 오는 13일 열리는 '재민아 사랑해' 희망나눔 페스티벌에, 임직원이 모은 4천만 원을 후원했다고 12일 밝혔다.

희망나눔 페스티벌은 마포구 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나눔행사로 '재민이'는 열심히 살아가는 저소득 이웃을 의미한다. 효성은 이 행사를 2011년부터 6년째 계속 후원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가수를 초청하는 '희망나눔 콘서트'와 관내 기업 및 주민들의 기부 물품으로 진행되는 '나눔장터', '착한 경매'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행사 수익금은 마포구청의 꿈나무키우기 사업, 주거∙교육∙창업 지원 사업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렇게 지원된 금액은 기초생활수급가정과 한부모 가정 등 4000가구가 대상이다.

노재봉 효성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마포 지역민의 일원으로 주민들과 함께 어울리며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효성은 마포구와 함께 따뜻하고 행복한 나눔공간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