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2040년 서울 인구 900만으로 감소…50대가 젊은이 취급

  • 기사입력 : 2016년09월27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09월27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2040년 서울 인구가 900만명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핌=정상호 기자] 2040년 서울이 인구 900만명대 도시가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 같은 내용은 27일 서울시청에서 열릴 세미나에서 서울연구원이 발제할 '서울의 미래와 서울의 선택'에 실렸다.

이에 따르면, 2040년 서울은 저출산과 탈서울에 속도가 붙으면서 인구가 916만명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생산가능인구인 15~64세 시민 역시 현재 750만명에서 545만명으로 대폭 줄어들고, 소비주도층인 45~49세 인구도 80만명에서 64만2000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연구원은 내다봤다.

특히 2040년 서울의 전체 410만 가구 중 1인 가구가 30%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부부 가구는 32%로 1~2인 가구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가구는 24%로 줄어든다. 

연구원은 이 자료에서 2040년 서울의 저출산·고령화가 심화되면서 52세 인구가 중위권 연령으로 분류된다고 예고했다. 24년 뒤에는 50대가 젊은이 취급을 받게 되는 셈이다. 중위연령은 총인구를 연령순으로 나열할 때 중간에 위치하는 나이대로 2013년 39세였다.

한편 연구원은 2040년 서울의 기후변화가 보다 극심해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3.4도나 오르고 연간 열대야가 13.8일 늘 것으로 내다봤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2001~2010년보다 2배나 늘 것으로 보고됐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uma8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