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LS전선아시아, 다음달 22일 코스피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 외국기업 지배지주회사 첫 사례

  • 기사입력 : 2016년08월11일 17:16
  • 최종수정 : 2016년08월11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준 기자] LS전선의 베트남 지주회사인 LS전선아시아가 다음달 22일 국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다.

LS전선아시아는 11일 금융위원회에 이같은 내용의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공모희망가액은 1만~1만1500원이고 일반공모 물량은 1265만140주다. 오는 9월 5~6일 수요예측, 8~9일 일반공모를 실시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LS전선아시아는 LS전선이 베트남 2개 법인(LS-VINA, LSCV)의 상장을 위해 작년 5월 국내에 설립한 지주회사로 베트남 전력 케이블 시장에서 점유율 3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해외 현지 법인이 외국기업 지배지주회사(SPC) 제도를 이용해 국내에 상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S전선은 1996년 북부 하이퐁(Hai Phong)市에 LS비나 케이블(LS-VINA)을 설립, 전력 케이블을 생산하며 베트남 경제 성장과 함께 성장했다. 2006년에는 남부 호치민(Ho Chi Minh)市에 LS 케이블 베트남(LSCV)을 설립, 통신 케이블 생산을 시작했다.

베트남 진출 첫 해인 1996년 19억원이던 매출은 20년만인 2015년 두 법인을 합쳐 약 4900억원으로 270배 이상 성장했다.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7.6% 증가한 86억원이다.

명노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베트남은 중국의 40% 수준의 최저 임금,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체결 등으로 세계 제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어 빠른 경제 성장과 함께 전력, 통신 인프라 투자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명 대표는 아울러 "주변 아세안 국가들 역시 성장세에 있어 베트남 1위 케이블 수출 기업인 LS전선아시아가 그 수혜를 직접 입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