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미혼 직장인 여성 38%, "결혼 후 자녀 낳지 않을 계획"

정부의 저출산 정책 지원수준 비현실적 지적

  • 기사입력 : 2016년08월11일 16:00
  • 최종수정 : 2016년08월11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신정 기자] 미혼 직장인 여성 38.3%가 결혼 후 자녀를 낳지 않을 계획이고, 20, 30대 기혼 직장 여성의 절반이 부모님께 자녀양육을 맡기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정부의 저출산 정책은 별 도움이 되지 않고 회사 내에서는 상사와 동료들의 눈치 때문에 육아휴직이나 유연근무제 등의 사용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직장인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자녀 수(현재 자녀 수+향후 출산 계획 자녀 수)가 1.5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혼자의 평균 자녀 수는 1.8명이며, 미혼자의 경우 향후 출산 계획이 있는 자녀 수는 평균 1.1명으로 출산할 계획이 없다는 응답도 38.3%에 달했다.  

직장여성들은 주로 부모님으로부터 자녀 양육에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녀가 어린 2,30대의 경우, 응답자의 절반 정도(20대 50.0%, 30대 48.6%)가 부모님의 도움을 받고 있으며, 부모님 다음으로는 20대의 50.0%, 30대의 29.7%가 '어린이집 등 보육 시설'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저출산 정책으로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51.4%), 양육, 주거비 등의 비용 지원(41.6%), 가치관·인식 개선(7.0%) 순으로 응답했다.

<도표=전국경제인연합회>

저출산 정책이 실제 자녀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27.2%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32.8%)는 의견보다 다소 낮게 나타났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한 이유로는 지원수준이 비현실적(68.9%), 정책의 가짓수는 많은데 나에게 도움 되는 것은 별로 없음(50.6%) 등의 순이었다.

일·가정양립문화 확산에 해당하는 정책 중에서는 육아휴직제도 확대개선(59.2%)사업이 출산율 제고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있는 기혼자들의 평균 육아휴직 사용 기간은 4,5개월로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였다.

양육 주거비 등의 비용지원에 해당하는 정책 중 출산율 제고에 도움이 되는 사업으로는 '양육비 지원(60.6%)', '임신·출산 지원(47.6%), 주거비 부담 경감(44.6%), 보육인프라 확대(43.4%)등의 순이었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향후 정부가 주력해야 할 정책으로는 응답자의 절반(47.8%)가량이 '일자리 문제 해결'이라고 답했으며, 기업이 노력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는 '육아휴직 등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조직 문화를 개선해야 한다(42.2%)'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송원근 전국경제인연합회 경제본부장은 "기업들은 출산,육아와 관련해 일·가정 양립 문화가 확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정부는 저출산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