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LS산전, 중남미 전력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103억원 규모 에콰도르 230kV급 변전소 사업 수주

  • 기사입력 : 2016년08월02일 09:55
  • 최종수정 : 2016년08월02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준 기자] LS산전이 에콰도르에 중남미 전력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LS산전은 에콰도르 전력청(CELEC EP)과 910만달러(한화 약 103억원) 규모 ‘포르토비에호(Portoviejo) 230kV급 변전소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계약식에는 서정민 LS산전 송변전해외사업부장(이사)과 루이스 루알레스 코랄레스(Luis Ruales Corrales) 에콰도르 전력청장이 참석했다.

서정민 LS산전 송변전해외사업부장(왼쪽)과 루이스 루알레스 코랄레스 에콰도르 전력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산전>

이번 사업은 미주개발은행(IDB)의 투자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LS산전은 현장설계부터 자재 조달, 시공, 감리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일괄공급) 방식으로 사업을 수주해 2017년 11월까지 에콰도르 서부 연안 도시인 만비주 포르토비에호에 변전소를 구축한다.

LS산전은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발판으로 에콰도르 인프라 확충·개선 사업은 물론 칠레, 페루 등 인접 중남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30kV급 변전소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초고압의 전력을 지역 내 하위 변전소로 공급·분배해 주는 역할로 가정이나 공장 등 수요처에서 전기를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도록 안전 관리를 담당한다.

현재 에콰도르 전력 시장은 가정용부터 산업용에 걸쳐 전력수요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대지진으로 인해 붕괴된 기존 인프라를 재건하는 사업이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2014년 수주한 아이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어 에콰도르에서도 EPC 사업을 수주함으로써 현지 전력시장 공략을 위한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한 셈”이라며 “현지 전력청이 LS산전의 기술수준과 해외 사업 역량을 높이 평가 하고 사업 참여를 적극 요청하고 있는 만큼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도 큰 상황”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