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의원님, 이 방은 어떠십니까?"…20대 의원회관 쟁탈전

중진 ‘명당 고수’ vs 초선 ‘빈집 고심’

  • 기사입력 : 2016년04월28일 15:27
  • 최종수정 : 2016년04월28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나래 기자] 20대 국회 개원(5월 30일)을 한 달여 앞두고 당선자들이 의원회관 방 배정을 놓고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진 의원들은 '의원실 명당'자리를 고수하고 있고 초선 의원들은 낙선자들의 빈집들을 두고 그나마 좋은 터를 잡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또 무소속 후보들도 방 구하기에 본격 나섰다.

28일 국회에 따르면 당을 떠나 20대 국회 전체로 보면 4선 이상 의원이 50명, 3선의원은 50명, 재선의원은 69명, 초선의원이 131명으로 집계됐다. 재선과 다선의원들이 늘어난 반면 낙선자가 많아지면서 초선의원들 역시 대거 입성해서다.

의원회관은 지상 10층, 지하 5층 규모의 구관과 2013년 완공된 신관을 연결해 ‘ㅂ'자 형태로 돼 있다. 방 배정과 관련한 특별한 규정은 없어 간단하다. 국회 사무처 관리국에서 의원회관의 블록을 A,B,C로 나눠 구관과 신관을 각각 분류한다. 이후 의석비율대로 각 당에 통보하면 당에서 의원실을 배정하는 방식이다.

관례상 다선 의원들이 '명당 의원실'이 돌아가고 햇볕도 잘 들지 않는 건물 안쪽 저층 사무실은 주로 초선들에게 돌아간다.

국회 관계자는 “상임위원회별로 같은 구역에 배치하도록 하는 등의 원칙이 있어 각 당에 통보하면 여야 원내대표실에서 구체적으로 방 배정 작업을 하게 된다”며 “당에서는 보통 다선 여부와 연령으로 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귀띔했다.

보통 구관은 잔디밭과 분수가 보이는 곳이 명당인 A블록, 신관도 한강이 보이는 곳이 A블록으로 인기가 제일 많다. 특히, 구관 6~8층은 ‘로얄층’으로 불려 중진급 의원들이 터줏대감으로 자리를 이미 잡았다.

19대 국회에서 정의화 국회의장(844호)과 새누리당 강창희(744호)·김무성(706호)·이재오(818호)·황우여(848호)·이주영(819호)·심재철(714호)·정병국(828호)·이병석(846호)·최경환(746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세균(718호)·박병석(804호)·이석현(813호)·원혜영(816호)·전병헌(810호)·최규성(707호) 의원, 국민의당 박주선(708호)·김동철(726호) 의원 등이 이곳을 사용해왔다.

신관 북서쪽의 6층 이상도 좋은 조망 때문에 인기가 있다. 2012년 19대 국회 개원 당시 신관 6층에 대권주자와 여야 원내대표 등이 대거 입주해 ‘신 명당자리’로 급부상한 것.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620호)과 그 왼쪽에 당시 진영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622호), 오른쪽 하나 건너 이한구 원내대표(618호)가 자리 잡았다.

대통령을 배출한 방도 명당 중 명당이다. 다만 이번 총선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사용한 312호(나성린 새누리당 의원)와 노무현 대통령이 쓴 638호(임수경 더민주 의원)는 방 주인들이 낙선하거나 불출마해 '빈집'이 된다. 반면 박근혜 대통령이 사용한 545호의 주인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재선에 성공해 사무실 지키기에 들어갔다.

이번 총선 결과 전·현직 국회의장인 강창희·정의화 의원과 이병석,이한구 의원 등이 불출마했고, 이재오·황우여·전병헌·최규성 의원 등이 낙선·낙천하자 ‘빈집’을 선점하려는 쟁탈전이 치열하다.

아울러 당이 없는 무소속 출마 11명 의원들 역시 ‘방 보기’에 나섰다. 국회 관계자는 “무소속도 비율별, 블록별로 배정을 한다”며 “최근 무소속 출마 의원들 보좌진들에게 연락해 빈 집을 소개해 어떤지 물어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대 총선 낙선자들의 경우는 5월 29일까지 방을 비워줘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국회 관계자는 “5월 중순 쯤 의장 결재를 받고 방을 배분해 29일까지 비워줘야 하는데, 30일까지 있는 경우도 종종 있다”며 “등원 후 일주일 내로 나갈 것을 계속 촉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김나래 기자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