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신규 확진 114명…사흘째 100명대 지속

국내발생 95명·해외유입 19명…추가 사망자 2명

  • 기사입력 : 2020년09월25일 09:5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1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14명 추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95명, 해외 유입 19명이다. 총 누적 확진자는 2만3455명(해외 유입 3149명)이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0일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가 23일 110명으로 다시 세 자릿수로 증가한 뒤 24일 125명에 이어 이날까지 사흘째 100명 대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지역별로는 서울 56명, 경기 26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 83명이다. 그 외 경북(4명), 전북(3명), 부산(2명), 강원(1명), 충북(1명), 경남(1명)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46명으로, 총 2만978명(88.44%)이 격리 해제됐다. 현재 2082명은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28명이다.

추가 사망자는 2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95명(치명률 1.68%)이다.

선별진료소 체온 측정 모습 [사진=뉴스핌 DB]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