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원격수업 부실" 불만 고조에…교육부 "실시간 소통 강화하라" 지침

교육부, 수업 시간 초등 40분·중학교 45분·고교 50분 지정
원격수업 기간 중 조례·종례 실시간 진행
유은혜 부총리 "선생님들께서 더 적극적으로 수업하자는 취지"

  • 기사입력 : 2020년09월15일 17:08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15일 교육부가 발표한 '원격수업시 교사와 학생 간 소통 강화' 방안은 최근 학부모들 사이에 퍼져있는 '원격 수업'에 대한 불신을 바로잡겠다는 취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1학기에 이은 2학기 온라인 수업으로 수업 부실에 따른 학력격차 문제가 표면화 되자 이를 바로잡겠다는 의도도 옅보인다.

하지만 교육계 안팎에서는 '쌍방향 수업' 비중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가능할 수 있겠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지난 1학기 학생들과 소통조차 하지 않았던 학교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의 학사 운영 및 원격수업 관련 등 교육부-시도교육감협의회 간담회 협의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2020.09.15 yooksa@newspim.com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대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2학기 초기부터 8000곳이 넘는 학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하는 이른바 '2차 등교 대란' 사태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학부모들은 지난 1학기와 비교했을 때 2학기 온라인 수업도 크게 개선된 점이 없다고 지적한다. 교육부가 밝힌 지난 1학기 실시간 쌍방향으로만 수업을 한 학교는 6%에 불과했다.

또 쌍방향 수업을 비롯해 콘텐츠 수업 또는 과제 제시형 수업까지 병행한 학교는 14.8%에 불과했다. 학교 10곳 중 1곳 정도만 애초 온라인 수업 취지대로 수업을 진행한 셈이다.

실제 지난 3일 한 학부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현재 학교에서 진행 중인 '온라인 수업의 현실'을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청원인은 "사립학교에서는 쌍방향 원격 수업을 하고, 학원들은 3월부터 발 빠르게 움직여 화상수업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며 "교육에 편입돼 유튜브 교육을 받는 아이들은 선생님이 알려준 유튜브에서 나오는 모든 것은 옳은 것이 됐다"고 지적했다. 학교에서 직접 수업 대신 유튜브와 같은 콘텐츠 중심으로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취지다.

아울러 "화상프로그램 이용해 출석이라도 불러주고, 수업에 필요한 온라인을 통해서 할 수 있는 활동도 하는 것이 온라인 수업"이라며 "아이들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효과적이고 진정한 원격수업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교육부는 향후 원격수업 기간 중 조례와 종례를 실시간으로 진행하도록 각 학교에 안내하기로 했다. 교사는 실시간 화상 프로그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활용해 학생의 출결 및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해야 한다. 교사는 참여하지 못한 학생에게 전화 등을 통해 관련 내용을 전달해야 한다.

주 1회 이상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는 등 학생과 교사가 직접 소통하는 비율도 확대된다. 콘텐츠 활용 수업도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소통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원격수업도 1교시당 초등학교 40분, 중학교 45분, 고등학교 50분으로 교육부가 정했다.

교육부는 학부모들의 불만이 '지역별·학교별' 차이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가 파악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학교별·지역별로 약간의 차이들이 있다"며 "우수 온라인 수업 사례를 공유하고, 우려되는 부분을 다시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잘 안 지켜지지 않는 학교가 있다면 교육부가 조금 더 독려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라며 "선생님들께서 더 적극적으로 또 자발적으로 수업을 할 수 있도록 뜻을 모으자는 의미도 담겼다"고 설명했다.

한편 학부모들은 "지난 1학기는 이해하지만, 교육당국이 방치했다"는 취지로 비판한다. 목동에서 중등학원 강사를 하는 한 학부모는 "온라인 수업에 대한 아이들의 반응을 종합하면, 온라인 학교 수업을 듣는 학생이 거의 없다고 한다"며 "온라인으로 전달되는 학습 내용도 부실하고, 전달 방법의 한계 등이 있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또 다른 강사는 "지난 1학기 선생님으로부터 한 번도 전화 연락을 받아본 적이 없다"며 "오죽했으면 교육부가 학생과 소통하라고 학교에 권고한다는 발표까지 했겠느냐"고 꼬집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