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북도, 문 대통령에 바이오헬스 육성 지원 요청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3: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번째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22일 충북 오송을 방문한 자리에서 충청북도는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이날 투어는 오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로 시작됐다.

이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정부차원의 국가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발표 후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국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의 적극적인 파트너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충청북도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2030년까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바이오 미래 성장기반 조성, 천연물․화장품 혁신 생태계조성,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조성 등 4개 분야 120개 과제, 8조2000억원의 투자계획을 담은 '충청북도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전략'을 소개했다.

이어 2030년 세계 바이오시장에서 대한민국 점유율을 6%까지 끌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하겠다는 충북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정부에서 바이오를 3대 중점 육성산업으로 선정, 발표한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국내 바이오기업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체계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송첨복재단에서 오송혁신신약살롱 참석 기업인등과 간담을 가진 데 이어 50여 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청주 유명한 삼계탕 맛집에서 지역경제인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종근당바이오 이정진 대표이사는 신약개발시 화학물 구조분석에 꼭 필요한 방사광 가속기 구축사업을, 뷰티분야를 대표하는 유원대 임은진 교수는 현재의 K-뷰티 트렌트를 지속시키기 위한 오송 국제K-뷰티 스쿨 설립을, (주)네패스 이병구 대표는 충북에 패키징부터 사업화까지 일체의 후공정 프로세스를 담당할 시스템 반도체 플랫폼 구축을 각각 제안했다.

또 한국교통대학교 박준수 교수는 수도권에 인접하고 충주댐의 풍부한 수자원을 갖춘 충북에 수소융복합실증단지 구축을, 충북의 강점인 태양광을 기반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지정을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 간담회 후 인근 청주 중앙공원을 찾아 충청도의 육군을 관할하는 병영을 지휘하던 병마절도사가 지휘하던 병영의 출입문인 충청도 병마절도사 등 주요 문화재를 관람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