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SK케미칼, '스카이셀플루 4가' 국제학술대회서 발표

"자체 개발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면역원성·안전성 우수"

  • 기사입력 : 2016년10월31일 15:38
  • 최종수정 : 2016년10월31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박예슬 기자] SK케미칼(사장 박만훈)은 자체 개발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가 감염 분야 학술대회인 ‘IDWeek’로부터 초청받아 포스터 발표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IDWeek는 미국 감염학회(IDSA), 미국 의료역학회(SHEA), 사람면역결핍 바이러스 의학회(HIVMA), 소아감염학회(PIDS) 등 4개 감염관련학회가 공동 개최하는 감염 분야 종합학술행사다.

SK케미칼 ‘스카이셀플루4가’의 임상에 참여한 고려대안산병원 김윤경 교수가 IDWeek2016에 참석, 해외 의료 관계자를 대상으로 임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올해는 이달 26일부터 30일까지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행사가 진행됐으며 세계 각국에서 수 천명의 의료 관계자들이 방문, 향후 자국 내 의료 활동 등에 활용하기 위한 최신 의료 기술과 지식 등을 제공받았다.

이 학회에서는 스카이셀플루4가의 임상을 담당했던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김윤경 교수가 연자로 참여해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의 기술력에 대해 임상 결과를 공유했다.

김 교수는 “SK케미칼의 스카이셀플루4가는 연구를 통해 만 3세 이상에서 유럽 의약품기구(EMA)에서 규정하는 모든 기준을 만족했다”며 “면역원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SK케미칼은 지난 5월 영국 브라이튼에서 개최된 유럽소아감염병학회(ESPID) 주최 연례 학술대회와 지난해 10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5 IDWeek에서도 세포배양 독감백신에 대한 임상 발표를 진행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스카이셀플루4가는 SK케미칼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이다.

4가 독감백신은 1회 접종을 통해 네 종류의 독감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얻을 수 있는 백신으로 세 가지 바이러스만 예방하던 기존 3가 독감백신을 진화시킨 백신이다.

해당 백신이 채택한 세포배양방식은 동물의 세포에서 백신을 생산하기 때문에 제조과정에서 계란을 사용하지 않아도 되고 항생제를 투여하지 않는다. 또 균주를 확보한 후 2~3개월이면 백신 생산이 가능해 신종플루 같은 변종 독감이 유행할 때 보다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고 SK케미칼은 강조했다.

김훈 SK케미칼 백신개발본부장은 “생산성과 안전성에서 진일보한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올해 ‘4가’로 선보이게 됐다”며 “스카이셀플루4가에 이어 더욱 다양한 백신 개발을 통해 국내 백신 기술력의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 연말 성인용으로, 올해 6월 소아∙청소년용으로 시판허가를 추가로 획득, 8월 제품을 출시해 전국 병∙의원에 스카이셀플루4가를 공급, 본격 마케팅에 나선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박예슬 기자 (ruth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