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여론조사

[정가 인사이드] 尹대통령, 20%대 지지율 고착…"우선 지지층 회복에 나서야"

인적 쇄신보다는 새 출발 시스템 정비
"인사 보다 전 정부와 정책 차별성 없는 게 문제"
"사정 정국시 단기 상승, 장기로는 효과 없다"

기사입력 : 2022년08월10일 14:16

최종수정 : 2022년08월10일 15:42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20%대로 고착되고 부정평가가 70% 전후를 기록하는 등 위기 징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해법으로 겸손과 민생, 위기 극복을 내세우고 있어 주목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지난주 대비 4.2%p 하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8.10 yooksa@newspim.com

진보 및 중도는 물론이고 보수 지지층의 지지 철회가 위기를 불렀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취임 100일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위기 징후는 뚜렷하다. 윤 대통령은 여름휴가를 마친 후 해법으로 민생과 겸손을 들고 나섰다. 민생과 경제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소통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지지율 회복을 꾀하겠다는 뜻이다.

해법 중 하나로 꼽혔던 인적 쇄신보다는 일단 새 출발에 따른 시스템 정비에 힘을 쏟겠다는 입장이다. 윤 대통령은 최근까지 광복절 기념사 및 취임 100주년 메시지 등의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같은 윤 대통령의 위기 관리안에 대해 지지율 회복책으로 "부족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한 이유는 전 정부와의 차별성이 없다는 것과 일맥상통하다"고 꼬집었다.

최 원장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100일이 가까운데 대표적인 정책이 떠오르지 않는다. 전 정부와의 차별점을 부각하는 전 정부 수사도 별로 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대표적인 실책으로 이야기가 되고 있는 인사 문제는 전 정부에서도 문제가 많았다. 그러나 대표 정책이 없는 것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윤석열 정부의 지지율 반전 정책에 대해 "이 정도로는 올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교수는 대통령실 개편 등 인적 쇄신에 대해서는 "지금 교체하면 더 흔들릴 것"이라면서 "현 지지율의 가장 큰 문제는 중도 뿐 아니라 보수도 빠져나갔다는 것으로 윤석열 정부는 우선 보수 지지층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정부는 향후에는 전 정부와 야당에 대한 사정 정국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당내 윤핵관인 이철규 의원은 "역대 모든 정권이 출범 초기에 지난 정부를 단죄하면서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사법처리를 해왔다"며 "전통적 지지자들이 볼 때 지금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 불만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금 안 하고 있는 건지, 못하고 있는 건지 저로서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진 원장은 "전 정권에 대한 사정 국면이 조성되면 보수층의 지지를 받으면서 지지율이 일정 정도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최 원장은 "이는 효과가 길지 않다. 민생에 올인하고 현장에서 절박할 정도로 열심히 챙기는 모습이 국민들에게 전달될 때에야 지지율은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기사 더보기

많이 읽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