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여론조사

[여론조사] 민주유공자법 제정, 찬성 43.9% vs 40.2% '팽팽'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 여론조사
찬반의견 3.7%p차이...'잘 모름' 16%

기사입력 : 2022년07월27일 06:20

최종수정 : 2022년07월27일 06:20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민주화운동을 하다가 숨지거나 다친 사람을 유공자로 지정해 예우하고 그 가족들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민주유공자법'(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제정안) 제정에 대한 찬반의견이 3.7%p 차이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23~25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민주유공자법 제정에 대한 찬반여부를 조사한 결과, 찬성의견은 43.9%로 나타났고, 반대의견은 40.2%였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6%를 차지했다.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는 41.1%가 찬성을 선택했고 35.7%가 반대를 택했다. 30대는 43.3%가 찬성, 40.7%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40대에서는 찬성이 52.3%로 반대(30.5%)보다 21.8%p 앞섰다. 50대는 찬성 49.6%, 반대 37.3%의 응답을 보였다. 60대 이상은 36.8%가 찬성, 50.3%가 반대를 선택했다.

성별로는 남성 42.2%가 찬성, 43.9%가 반대를 선택했고, 여성은 찬성 45.5%, 반대 36.5%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찬성 43.7%, 반대 38.7%로 집계됐고, 경기·인천은 찬성 41.7%, 반대 38.6%였다. 대전·충청·세종은 찬성 38.6%, 반대 47.8%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반대(36.2%)에 비해 찬성(49.8%)이 앞섰고, 부산·울산·경남은 반대(40%)에 견줘 찬성(48.4%)이 8.4%p앞섰다. 대구·경북은 찬성 31.4%, 반대 55.7%로 나타났다.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찬성 59.7%, 반대 26.3%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3%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의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기사 더보기

많이 읽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