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여론조사

尹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일단 멈춤..."위기 오자 보수층 모였다"

尹 지지율, 30% 초반서 답보...하락세 우선 '멈춤'
전문가 "전 정부 때리기 통해 지지층 결집"

기사입력 : 2022년07월26일 06:31

최종수정 : 2022년07월26일 07:06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하락세가 30% 초반에서 우선 멈춰선 가운데 전문가들은 대통령실과 여당이 지난 한 주 총력전을 통해 핵심지지층의 추가 이탈을 막았다고 분석했다.

다만 이들은 이후 지지율 반등을 위해서는 보수층을 결집시키고 중도층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리얼미터] 2022.07.25 oneway@newspim.com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3.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1%p 낮아진 수치다.

부정 평가는 63.4%로 0.1%p 올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30.1%p로 여전히 30%p대를 유지했으나 지난 주와 비교해 더이상 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막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9.2%p↓), 40대(2.5%p↓), 50대(2.4%p↓)에서는 여전히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30대(9.1%p↑), 70대 이상(3.7%p↑), 60대(3.5%p↑)에서는 소폭 반등하는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핵심 지지세력인 보수, 고령층이 결집해 더이상의 지지율 하락은 막았다고 분석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지지율 방어를 위해서는 핵심 지지층을 다시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했다"며 "정부여당에서 전 정부에 맹공을 퍼부으며 보수층을 결집했다. 이 점이 지지율 확보에 영향을 준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와 사측이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간 지지율 변화를 살펴보면 긍정평가는 지난 19일 32.7%에서 21일까지 33.0%, 32.6%로 30% 초반을 답보했으나 22일 35.1%로 올랐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대통령이 대우조선 사태를 어찌됐든 잘 마무리했고 일반 국민에게 대통령의 위기관리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약식 기자회견(도어스테핑)을 갖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2.07.22 photo@newspim.com

전문가들은 지지율이 다시 하락세에 빠져드는 것을 막기 위해 보수층 결집에 집중하는 한편 시간을 갖고 중도층을 끌어들일 방법 역시 찾아야 한다고 내다봤다.

이 평론가는 "당장 보수층을 결집시킬 수 있었던 과거 정권 때리기로는 지지율 반등을 이끌어내기는 힘들 것"이라며 "인사 문제가 가장 크게 거론됐던 만큼 대통령실 전면 개편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통해 중도층의 마음을 다시 되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당장 윤 대통령은 보수층의 지지율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등 특단의 조치를 통해 보수층의 이탈을 막아야 하는게 급선무다. 그 다음에서야 지지율의 확장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이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 "미래지향적으로 가면서도 현재 국민의 정서까지 신중히 고려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4.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oneway@newspim.com

기사 더보기

많이 읽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