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여론조사

[전북지사 GO!] 김관영 전북지사 후보 "새만금판 디즈니랜드 만들어야"

"尹정부 새만금 공약과 소프트파워 더해져야"
"수년째 전국 최하위 국민소득, 전북 예산 확보 필요"
"기재부 공무원·회계사·변호사 경험, 인맥 활용"

기사입력 : 2022년05월28일 06:00

최종수정 : 2022년06월01일 09:23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사법고시와 행정고시, 공인회계사 시험에 합격하고 기획재정부 공무원,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재선 국회의원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등 다양한 영역에서 두각을 드러냈던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는 지역 숙원 사업인 새만금에 대해 디즈니랜드와 같은 테마파크를 결합하는 해결책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27일 전라북도 전주시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전북의 숙원사업인 새만금과 관련해 "새만금 개발에 SOC 투자를 기본"이라면서 "새만금에 하드파워가 만들어지는 것만으로는 반쪽짜리 개발이라고 할 수 있다. 새만금에 소프트 파워가 더해져야 경쟁력이 완성된다"고 역설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관영 전북도 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제공=김관영 후보]2022.05.27 dedanhi@newspim.com

김 후보는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 직속 새만금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새만금 고속도로와 철도, 항만 등 주요 기반 시설을 2028년에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다"라며 "새만금 국제공항을 조기 착공해 공항과 항만, 철도 등 새만금 트라이포트 구축 복안도 밝혔는데 이 공약이 지켜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이번 선거에서 디즈니랜드와 같은 테마파크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라며 "윤석열 정부가 제시한 새만금 공약과 저의 계획이 합쳐진다면 우리 새만금도 얼마든지 전 세계인이 찾는 곳으로 변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관영 전북도 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제공=김관영 후보] 2022.05.27 dedanhi@newspim.com

◆ 최우선 과제는 '경제 회복' "임기 중 대기업 계열사 5개 이전"
    "尹정부 견제와 협조 병행, 전북 예산 당위성 피력할 것"

그는 이날 전북의 가장 시급한 현안을 '경제 회복'으로 꼽았다. 그는 "전라북도는 수년째 전국 최하위의 국민소득을 올리고 있는 입장"이라며 "정부 예산을 따오려는 자치단체 간 경쟁이 치열한데 비상한 각오와 움직임이 필요하다. 우리만의 경쟁력 있는 사업과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기중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를 통해 이같은 경제 회복을 이루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회계사를 했고, 기업을 자문하는 변호사를 해 많은 대기업을 알고 있다"라며 "임기 중 대기업 계열사 5개가 이전해 올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분석하고 기업의 필요충족 요건을 갖고 협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도지사의 책무는 도민의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키고, 도민과 함께 전라북도 미래 발전의 청사진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와 협조를 병행하고, 교섭단체 대표의 경험을 살려 여야 의원들에게 전북 예산 확보의 당위성을 피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김관영 전북도 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제공=김관영 후보] 2022.05.27 dedanhi@newspim.com

"민주당, 스스로의 잘못엔 추상같은 도덕적 리더십 재건해야"
   "예산 확보 위해 기재부 인맥 필요, 행시 36회 인맥 활용"

지난 26일 바쁜 선거운동 기간에도 서울로 올라가 민주당 쇄신에 앞장서겠다는 기자회견을 한 김 후보는 이날도 "민주당은 스스로의 잘못엔 추상같이 엄격하며, 상대의 잘못은 철저히 비판해 시정하는 강한 도덕적 리더십을 재건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가장 많은 당원이 소속된 호남의 민주당부터 정당혁신과 공천혁신의 모범이 돼야 한다"라며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으로, 안보에는 원칙적으로, 북한의 코로나 위험에는 인도적으로 대처하고, 윤석열 정부의 국정이 독주와 오만에 빠지지 않도록 강하고 책임 있는 야당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우리 도민들은 세대를 초월해 미래 전라북도의 청사진을 함께 그래낼 수 있는 소통 가능한 도지사를 원하고 있다"라며 "젊고 유능한 경제도지사로의 세대교체를 통해 새롭게 변화하는 전북을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전라북도의 예산확보를 위해서는 행정부 인맥, 특히 기획재정부 인맥이 필요하다"라며 "저는 행정고시 36회로 300명의 동기 중 현재 약 200명이 중앙부처 국장급 이상으로 재직 중이며, 차관급만 15명이 넘는다. 이러한 인맥을 활용해 향후 전북도정을 이끌어 가겠다"고 역설했다.

dedanhi@newspim.com

기사 더보기

많이 읽은 기사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