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80m 인생골' 손흥민 "패스 건넬 사람 없어 질주"... 무리뉴 "호나우두 생각나"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인생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의 손흥민(27)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 팀의 5대0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의 폭풍 질주 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8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팬들에게 답례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8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과 관중석에 펄럭이는 태극기.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8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을 포옹하는 무리뉴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8 fineview@newspim.com

이기고도 '수비불안'이라는 평을 듣던 무리뉴 토트넘 새 감독은 처음으로 한골로 내주지 않은 완벽한 경기였다. 이 경기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전반31분 수비수 알더베이럴트가 건넨 공을 가지고 약 80m를 12초에 주파, 수비수 6명을 제치고 골을 터트렸다. 시속으로 환산하면 33.64km/h였다. 현지 팬들은 "스쿨존에서 차가 이 속도로 달리면 벌금을 낸다"며 극찬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1월 첼시전에서도 '50m 드리블 원더골'로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에만 4.58㎞를 뛰었고, 최고 시속 33.41㎞, 전후반 9.31㎞를 질주하는 종횡무진한 활약을 보였다.

전반 4분만에 해리 케인의 첫골을 도운 손흥민은 초반부터 좋은 출발을 했다. 프리미어리그 7호이자 시즌 9호 도움이다. 전반9분에는 모우라의 추가골을 돋는 시발점 역할을 한 뒤 전반31분 역대급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정규리그 5골 7도움을 기록,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5골 2도움)포함, 올 시즌 10골 9도움을 써냈다. 시즌 10호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의 기쁨도 누렸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도 칭찬했다. 그는 경기후 공식인터뷰서 "내 아들이 이 경기 전에도 이미 손흥민을 '손날두'라고 하더라. 그렇지만 난, 1996년 전성기 시절의 호나우두가 생각난다"고 말했다.

무리뉴는 1990년대 바비 롭슨이 감독하던 바르셀로나에서 코칭스태프로 일한 바 있다. 당시 호나우두가 비슷한 상황에서 일생일대의 골을 터트린 것을 떠 올린 것이다.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는 지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중앙선 부근에서 단독 드리블을 한후 수비수들을 제치고 멋진 골을 터트린 바 있다.

토트넘 무리뉴 감독은 ""어제 손흥민 부모와 만났다. 손흥민 왜 괞찮은 선수인지 알겠다. 퍼거슨과 박지성의 얘기도 떠올렸다. 아마도 한국 문화인 것 같다. 참 가르치는 보람이 있는 선수들이다. 손흥민은 환상적이다. 정말 행복하다"고 전했다.

물론 손흥민도 만족해했다. 그는 "처음 공을 받아냈을 땐 델리 알리를 찾으려 했다. 하지만 보이지 않아 계속 갔다. 결국 득점할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BBC 진행자 게리 리네커는 "이는 축구팬들이 평생 최고의 장면으로 기억할 골이다. 내 생각에 EPL 시즌 최고골 감이다"고 평했다.

경기후 주심인 케빈 프랜드 심판은 손흥민에게 공을 가지라고 건넸다. 하지만 무리뉴는 이날 첫 출전한 트로이 패럿에게 해 손흥민이 이를 양보했다. 패럿은 토트넘 유스출신의 유망주 패럿은 후반전 델리 알리와 교체 투입돼 데뷔 경기를 치렀다.

트로이 패럿에 공을 준 것에 대해 무리뉴는 "19살은 유스리그에나 출전할 나이다. 이런 선수가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하는 게 휠씬 더 뜻깊은 순간이다"라고 설명했다.

무리뉴는 "토트넘 선수들이 너무 마음에 든다. 선수, 인간적인 면모 등 모두 마음에 든다"며 지난 시절 스타급 선수들과의 불화 등으로 지쳤던 심정도 내비쳤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왼쪽 날개로 출격, 1골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에게 평점 10.3점을 부여했다.

2골1도움을 한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이 10점 만점, 1골을 넣은 모우라는 8.4점, 미드필더 시소코는 한골을 넣어 7.8점, 2개의 어시스를 한 델리 알리는 7.7을 받았다. 수비수 베르통언도 도움 1개를 기록, 8.7점의 좋은 평점을 받았다. 나머지 수비수들과 골키퍼는 7점대였다.

[동영상= 토트넘]

 

fineview@newspim.com


2019년12월08일 0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