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를 장식할 신년맞이 중국 '허수이폔' 영화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영화계의 전통적 성수기인 연말연시에 다채로운 소재의 영화들이 어김없이 대륙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중국 매체 36KR에 따르면,12월 한 달간 60여 편의 작품이 중국 극장가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이어 2020년 춘제 (春節 설) 시즌까지 화제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연말을 기점으로 춘제까지 이어지는 영화 성수기에 흥행 질주가 기대되는 '허수이폔'(賀歲片·신년 영화) 대작을 짚어본다.

◆거대기업의 음모, 탕웨이의 '내부고발자'(吹哨人)

12월 초 중국 극장가의 흥행 기대작으로 꼽히는 '추이샤오런'(吹哨人,내부고발자). 화려한 액션 장면과 더불어 탕웨이와 레이자인(雷佳音)이 주연을 맡으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대기업의 해외 에너지 청정 기술 도입과 관련된 음모를 다루고 있다. 한 기업이 스모그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해외의 선진 기술을 도입하려고 했지만, 그 첨단 기술의 이면엔 수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위험요소가 있었다.   

영화 추이샤오런 [사진=바이두]

이 영화는 첨단 기술을 둘러싸고 진상을 밝히려는 두 주인공과 이를 저지하려는 세력 간의 충돌을 다루고 있다. '내부고발자'란 중국 영화에서 보기 드문 소재와 탕웨이가 액션 영화에 출연한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예고편을 접한 관객들은 할리우드 영화와 같은 스케일에 중국적인 정서가 어우러진 수작이라고 평가했다. 영화는 12월 6일 중국 전역에서 상영된다.

◆'중궈뉘파이'(中國女排), 중국 '여자배구 신화' 그려내려

중국 연기파 여배우 궁리(鞏俐, 공리)가 중국 여자 배구팀의 올림픽 신화를 그려낸 '중궈뉘파이'(中國女排)가 2020년 춘제 연휴에 개봉한다.

궁리는 실존 인물과 스토리를 담은  '중국 여자배구(中國女排)'에서 주인공인 여자 배구 영웅 랑핑(郎平) 역할을 맡았다. '첨밀밀'의 감독 천커신(陳可辛)이 연출을 맡았다.

궁리는 직접 여자배구팀 훈련장을 방문해 실제 랑핑과 교류하며 배구 선수들의 생활을 면밀하게 관찰한 것으로 알려진다.

궁리가 방문했을 당시 중국 여자 배구팀은 중국 난닝에서 열리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출전팀 결정 대회를 앞두고 훈련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랑핑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여자배구 중국 금메달의 주역이다. 현역 시절 강력한 스파이크로 '쇠망치'(鐵榔頭)란 별명으로 불렸다. 그는 은퇴 후 2013년부터 중국 여자배구팀의 지휘봉을 잡아 중국에 2015년 세계 여자 배구 선수권 대회 우승, 2016년 리우 올림픽 여자 배구 금메달을 안겨준 인물이다.

◆후거와 구이룬메이의 만남, 난팡처잔더쥐후이(南方車站的聚會)

중국 연예계의 남신으로 꼽히는 후거(胡歌)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는 '난팡처잔더쥐후이'(南方車站的聚會).

이 영화의 주인공은 지방 범죄조직의 중간 보스였던 저우저눙(周澤農,후거 분). 이 남자는 의도치 않게 경찰을 죽이면서 쫓기는 신세가 된다. 우한의 변두리 호숫가 마을에서 은신하고 있던 주인공은 우연히 술집 여성인 류아이아이(劉愛愛, 구이룬메이(桂綸鎂) 분)를 만나게 된다.   

주인공은 류아이아이를 통해 수년간 만나지 못한 아내에게 소식을 전하고, 자신에게 걸린 현상금 30만 위안을 아내에게 주려고 시도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저우저눙의 인생은 또다시 위기에 처한다.

앞서 이 영화는 지난 5월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 처음 공개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12월 6일 중국 전역에서 개봉된다.

◆펑샤오강 감독의 신작 '즈유윈즈다오'(只有芸知道)

중국의 명감독 펑샤오강(馮小剛)이 신작으로 애정 영화를 선보인다. 이 영화는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으로, 예전 펑샤오강 감독의 또 다른 분위기를 선사한다.

이 영화는 수이둥펑(隋東風, 황쉬안(黃軒)분)과 뤄윈(羅蕓 양차이위(楊采鈺)분)은 결혼 후 뉴질랜드에서 정착해 평화로운 생활을 이어간다. 하지만 순탄한 결혼 생활 중 아내가 세상을 등지면서 수이둥펑은 홀로 남게 된다. 그 후 수이둥펑은 아내를 대신해 그의 소원을 하나씩 이뤄간다.

작품 속 부부의 이야기는 펑샤오강 감독과 가까운 친구의 실제 경험담을 담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영화는 12월 20일 중국에서 개봉한다.

즈유윈즈다오 [사진=바이두]

 춘제를 장식할 코미디 영화, 탕런제탄안3(唐人街探案3)

2020년 1월 25일 춘제 첫날에 개봉하는 탕런제탄안(唐人街探案). 앞서 두 편의 시리즈 전작과 별도의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시리즈의 주인공은 탕런(唐仁, 왕바오창(王寶強)분)과 친펑(秦風, 류하오란(劉昊然) 분). 이 두사람은 태국에서 억울하게 범죄 혐의를 뒤집어 쓰게 된다. 이 영화는 두 주인공이 현지 경찰과 범죄 조직에게 동시에 쫓기면서 겪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탕런제탕안은 지난 2018년에도 춘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면서 2020년 흥행 성적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탕런제탕안 3 [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2019년12월06일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