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인영 "나경원 교체에 출발 미룬 '국회정상화 버스' 오늘 안에 탑승해야"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는 자유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서 국회 정상화 버스에 함께 탑승하길 희망한다. 한국당을 위한 좌석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4+1 협의체라는 버스는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주저 없이 목적지까지 달려갈 것"이라며 "한국당이 오늘 안에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이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하게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당초 한국당과의 패스스트랙(신속처리안건) 협상이 좀처럼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자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그러나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발이 변수로 작용해 한국당과도 협상의 여지를 열어두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문제를 푸는 방법은 처음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민생경제 법안마다 일일이 설치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anpro@newspim.com


2019년12월05일 1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