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윤석열 극찬한 황교안 "검찰개혁 새 이정표…靑 게이트 밝혀야"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선거법 및 검찰개혁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강행 및 '친문 3대 게이트(유재수·울산시장·우리들병원)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투쟁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임기 종료가 결정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가 앞장 서서 대여 투쟁을 효과적이고 지속적으로 강력하게 진행해왔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2대 악법 저지와 청와대 3대 게이트에 대해서 국민들과 당원들과 함께 강력하게 투쟁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특위를 구성해서 국정농단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겠다"며 "이제라도 문재인 정권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그런데 이 정권은 거꾸로 경찰, 언론 등을 통해서 검찰에 대한 일제 공격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과감히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 있어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고 칭찬했다.

황 대표는 "이런 검찰을 격려하기보다 오히려 억압하는 것을 보면 문 정권이 공수처를 만들려는 의도가 진짜 뭔지 분명히 드러난다"며 "독립 검찰이 아니라 자기 말 잘 듣는 '친문 게슈타포'를 만들겠단 것이다. 공수처는 결국 야당에 대한 감시, 탄압 앞잡이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anpro@newspim.com


2019년12월05일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