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KCGI "내일 한진칼 주총, 전문 경영인 체제 절박" 주주에 호소

"한진그룹 현 경영진, 경영 실패 책임져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3:5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KCGI(강성부펀드)는 오는 27일 한진칼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한진그룹의 회생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이라며, 독립적인 이사회와 역량있는 전문경영인체제가 절박하다고 호소했다.

KCGI는 26일 입장문을 내고 "정기 주총을 앞두고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구실로 스스로 야기한 경영실패에 대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은 채 일부 주주, 채권단 및 공공기금에 손을 벌려 이사직을 유지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로고=KCGI]

한진그룹 현 경영진은 대규모 적자와 막대한 부채를 떠안긴 장본인이고, 특정 주주를 위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적 항공사를 볼모로 삼아 부적격 경영진에게 회사를 계속 맡긴다면, 주주와 채권자, 임직원, 고객의 희생이 가중되고 국민 경제에까지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면서 "심히 우려되고 애통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KCGI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이번 주총에 주주제안을 했다"며 "한진에는 종합감기약이 아닌 수술이 당장 필요하고, 독립적인 이사회와 위기를 극복할 역량이 있는 전문경영인체제야 말로 절박한 응급조치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무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델타항공이 이번 주총에서 현 경영진의 경영권을 유지시키기 위한 의결권을 행사할 경우, 델타항공의 자본시장법령 위반의 소지와 무리한 선택을 강행한 배경에 대한 의구심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