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희룡, 황교안과 회동 "인적쇄신 폭 커야...통합신당은 집단지도체제로"

22일 오전 국회 찾아 황교안과 면담
"과감한 세대교체 필요...黃, 중심추 역할 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2:3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인적쇄신 폭은 클수록 좋다"고 조언했다.

원 지사는 또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주도하고 있는 보수 통합 신당에 대해 "집단지도체제로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20.01.22 leehs@newspim.com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황교안 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제주에서 한국을 보면서 '나라가 이건 아니다'라는 절박감 때문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며 "많은 분들이 분노하고 나라에 대해 걱정하고, 문 정권은 대놓고 제멋대로 한다. 야당이 약해서 그렇다고 국민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정권에 실망한 민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서는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서 떠나간 중도보수층 뿐만 아니라, 기대를 걸었지만 2년 반 동안 보다보다 못해 실망하고 심판하고 싶어 하는 중도층 유권자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단일 통합 야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도로새누리당이라는 틀을 넘어서서 중도 국민도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구태청산, 정치적 영역 확장 의지를 분명히 보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과감한 인적쇄신을 통해 고인물이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모습이 아니라 민초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들을 끌어들여서 중심 세력으로 키워야 한다"며 "과감한 세대교체가 필수적이다. 인적쇄신 폭은 클수록 좋다. 황 대표는 중심추와 병풍 역할을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원 지사는 "모든 국민이 힘을 합하기 위해선 야권의 잠재적 리더들이 1인 정당으로 기회를 보는 행태가 아니라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야당은 도전자이고 국민들이 새롭게 희망을 걸 수 있는 혁신의 에너지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자유민주세력이 힘을 합쳐 문 정권 폭정을 막아내고 한국 살려내자는 기본 방향에서 혁신 통추위를 만들어서 노력하고 있다"며 "혁신의 아이콘, 변화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원 지사가 혁신 통추위에 함께 하겠다고 들었다. 지사를 맡고 있는데 어려운 결단이다. 기쁘고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원 지사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신당 지도체제는 창당준비위를 만들어서 구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며 "현재 우리의 가장 절대적 대의는 결국 반문, 비문 국민들의 뜻을 모으기 위해 모두가 합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면에서 아마 집단지도체제 성격으로 가야하지 않나 본다. 많은 국민들이 공감할 것"이라며 "제가 정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지만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황 대표도 더한 것도 내려놓을 수도 있는 헌신의 자세를 갖고 있으리라 믿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