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오케스트라축제’·‘위댄스 페스티벌’ 개최

21일~29일 8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서울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
21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위댄스 페스티벌’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일상 속 예술의 즐거움을 발견하고 확산시키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21일 ‘서울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와 ‘위댄스 페스티벌’을 세종문화회관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제6회 ‘서울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가 21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립교향악단을 비롯해 총 41개 단체 소속 2500여 명의 연주자가 참여하는 제6회 ‘서울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는 21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다.

이번 축제는 총 41개 단체 소속 2500여 명의 연주자가 함께하는 대규모 행사로 서울시립교향악단 관현악기를 비롯해 팬플룻, 기타, 하모니카, 색소폰, 오카리나, 국악 등 다양한 악기로 구성된 생활예술오케스트라 30단체, 서울시교육청을 통해 선발된 학생오케스트라 9단체, 폐막식에 참여하는 서울학생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총 8일간 공연을 선보인다.

축제 마지막 날인 29일 폐막식에는 서울학생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특별공연과 함께 서울시립교향악단 생활예술오케스트라의 하모니가 펼쳐진다. 특히 서울시립교향악단과 생활예술오케스트라 합주 공연에는 85명의 시민단원을 포함해 총 110명의 연주자가 참여한다.

생활예술 춤 축제 ‘위댄스 페스티벌’도 21일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서울시]

한편 탱고, 스윙, 살사, 발레, 어반, 재즈 등 6개 주요 춤 장르를 체험할 수 있는 생활예술 춤 축제 ‘위댄스 페스티벌’도 ‘5개 무대, 6개 장르, 7시간의 춤 난장!’란 주제로 21일 오후 2시에서 9시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춤을 배우고 싶었지만 기회가 없던 시민을 대상으로 춤 강습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춤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서울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와 위댄스 페스티벌은 대표적인 생활예술인들의 축제”라고 전하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욱 많은 시민들이 생활예술의 즐거움을 함께 발견하고 일상 속에서 펼쳐지는 예술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