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배우 김의성 홍콩 시위 참가 부당성 지적, 중국 관영매체 보도

15일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영화배우 김의성 모습 드러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1: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 관영 매체가 지난 주말(15일) 홍콩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한국 배우 김의성에 대해 온당하지 못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5일 ‘홍콩 불법 시위에 한국인이 나타났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15일 홍콩 불법시위에는  ‘새로운 장면이 발견됐다'며 김의성 의 홍콩 시위 참가소식을 자세히 다뤘다. 매체는 김의성의 과거 홍콩 관련 발언을 '내정 간섭 발언'이라 규정하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홍콩 현지 매체 홍콩 01(香港01)과 명보(明報)에 따르면 그는 MBC 탐사 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의 촬영차 홍콩을 방문했고, 시위대를 향해 '너희는 외톨이가 아니다', '광주민주화운동과 홍콩 시위는 닮았다','시위가 평화롭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구시보는 과거 미국 할리우드 연예계를 중심으로 '중국 내정에 간섭'한 사례는 간혹 있었지만 한국 연예계 인사가 이러한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것은 보기 드문 일이라고 평가했다.

홍콩 매체와 인터뷰를 진쟁중인 김의성 배우 [캡처 =홍콩 명보 웹사이트]

환구시보는 그의 과거 SNS 행적까지 추적해 보도했다. 그가 올해 6월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홍콩 시위를 지지해 왔다고 전하며 인스타그램에 홍콩 시위대 사진과 함께 ‘우리가 지켜보고 있다. 당신들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메시지와 함께 #freehongkong #prayforhongkong 해시태그도 첨부했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그는 많은 중국인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매체는 중국 네티즌들이 그의 게시물에 올린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 '홍콩은 중국의 일부분이다', '홍콩 시위대는 전혀 평화적이지 않다'등의 반박 댓글 내용을 소개했다.

또한 과거 그의 출연작도 거론했다. 매체는 그가 2016년에 출연한 영화 '부산행' 에서 용석이라는 배역을 맡았다면서 캐릭터가 ‘이기적이고 교활한 악역'이며 ‘자신이 살기 위해서라면 기꺼이 타인을 희생시키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과거 그가 맡았던 배역을 소개하며 우회적으로 그를 비난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홍콩 송환법 반대를 위한 집회는 15주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송환법 철회를 선언했음에도 시위대는 소위 ‘5대 요구사항’이 모두 받아들여질 때까지 시위를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은△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시행 등이다.

홍콩 당국은 송환법 철회 외의 시위대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히며 양자 간의 입장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15일 집회에서 '시위가 평화롭다'는 김 배우의 발언과 달리 시위대 일부는 정부 청사를 향해 화염병과 벽돌을 던졌고,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불에 태우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최루탄과 시위 진압용 물대포를 이용해 맞섰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