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 없는 조국 청문회?’...최기영 인사청문회, 조국 딸 문제 쟁점

청문회 정국 ‘조국 블랙홀’ 과방위서 벌어져
연구과제 관리와 논문저자 표시는 별개 문제

  • 기사입력 : 2019년09월02일 16:4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2일 1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2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저자 부정 등재' 논란이 최대의 쟁점이었다.

최 후보자는 “자세한 내용은 파악해봐야 한다”면서 “연구 참여는 안 해도 공동저자는 가능하다”고 했다. 

이는 연구과제 관리와 논문 저자 등재의 윤리성 문제는 별개라는 취지다. 개별 논문에 대한 연구윤리 문제는 전문가들로 위원회를 꾸려 논문저자 표시의 적절성 등에 대해 객관적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고 있다. 2019.09.02 kilroy023@newspim.com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최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연구개발(R&D) 예산을 총괄하는 과기정통부 수장으로서, 조 후보자 딸의 논문저자 등재 부당성 논란에 대한 질의가 쏟아졌다.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공계도 아닌 외고 2학년 생인 조국 후보자의 딸이 2주간의 연구실 인턴활동 후 SCI(과학기술논문색인)급 논문 저자로 등재된 것은 연구개발 윤리 문제의 흔한 사례중 하나인 ‘부당한 저자 표시’라고 지적했다.

그간 조 후보자 딸은 지난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2009년 3월 의학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문제로 논란을 빚어왔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인문계 고2 학생이 2주간 인턴으로 제1저자로 SCI 논문을 낸 게 국민 평균적인 시각에서 납득이 되느냐"면서 "이렇게 해서 국가 R&D가 제대로 서겠느냐"고 질의했다. 같은당 정용기 의원도 조 후보자 자녀 논문 문제를 언급하며 "연구 부정행위가 아니냐, 맞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대해 연구윤리가 철저하게 지켜져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논문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자세한 내용은 파악해 봐야 한다"고 했다.

오후 청문회에서도 야당 의원들의 질의는 이어졌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인터넷 기사 60만건을 넘나드는 ‘조국 이슈’가 뜨거운 쟁점인데 지식인으로서, 학자로서, 공허한 답변을 내놓아 참 안타깝다”면서 “진영논리를 배제해야, 가장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그런 면에서 다시 묻는다. 고고생이 2주만에 SCI급 논문에 저자로 등재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보는가”라고 질의했다.

최 후보자는 이에 대해 “힘든 면은 있다. 쉽지는 않다”면서 “일반적인 것은 아니라고 봐야 하지만 내용을 다시 봐야 한다”고 답했다.

최 후보자는 또  “참여연구원으로 참여한게 아니라는 점은 확인했다. 다만 논문을 같이 쓰면 공동저자는 가능하다. 참여연구원이 아니더라도 논문 공저자가 된다”고도 했다. 

한편 야당의원들은 최 후보자 배우자의 진보단체 기부 등 정치편향성 의혹도 집중 제기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