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용보증기금, 8000억 규모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

일본수출기업에는 보증비율·보증료율 우대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09:4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09: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신용보증기금(신보)은 수출중소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을 14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수출중소기업이다. 원부자재를 수출기업에 납품하는 간접수출실적이 있는 기업, 수출실적은 없으나 수출계약서 등으로 확인이 가능한 수출예정기업도 포함된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본수출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지원 강화를 위해 우대 지원한다.

신보는 이번 특례보증을 통해 금년말까지 총 8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보증비율(95%)과 보증료율(0.3%p 차감)을 우대 적용해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매출액 규모에 따른 보증한도 역시 일반보증보다 우대한다.

5억원 이하의 특례보증은 기존 보증금액에 관계없이 영업점에서 지원 여부를 결정해 신속한 보증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대구혁신도시에 위치한 신용보증기금 본사.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