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국제공항 14일 운영 재개...항공편 일정 재조정 중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홍콩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의 공항 점거 시위로 운항이 중단됐던 홍콩 국제공항이 14일(현지시간) 정상 운영을 재개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공항 당국 대변인이 오전 6시 22분경(한국시간 오전 7시 22분) 공항 정상 운영이 재개됐으며, 항공편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공항 터미널에는 여전히 수십명의 시위대가 진을 치고 남아 있는 상태지만, 대부분은 도심으로 향하는 열차의 운영이 중단되기 전 공항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도 이날 오전 공항에 남아 있는 시위대 수가 30여명이라고 설명했다.

시위대들은 지난 11일 침사추이 지역에서 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쏜 빈 백 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하자, 12~13일 이틀간 홍콩 국제공항 건물 점거 시위에 나섰다. 시위대들은 출발 게이트를 봉쇄하고 출국 업무를 중단시켰다. 이에 따라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고, 홍콩을 떠나려던 여행객들이 큰 불편을 겪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홍콩 경찰은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시위대 5명을 불법 집회와 경찰 폭행,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인 13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벌어진 시위로 경찰 두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경찰 측은 시위대 중 일부가 "여행객과 기자를 감금하고 폭행했으며, 신체·정신적인 피해를 입혔다"고 규탄했다. 경찰은 시위대가 부상자 2명을 병원으로 이송하려는 구급 대원들을 방해했다고 설명했다.

홍콩 경찰은 또 시위대가 경찰의 곤봉을 빼앗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홍콩국제공항에서 시위대에 가로막힌 여행객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