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영토주권 시비 코치이어 삼성전자에도 불똥, 홈페이지 영토표시 부당 지적

엑소 전 멤버 레이, 삼성전자 모델 계약 해지 밝혀
중국 누리꾼들, 일국양제 부정하는 기업 맹렬히 비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09:4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0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홍콩 시위로 불거진 중국 영토이슈 불똥이 중국 삼성전자에까지 옮겨붙었다. 최근 중국에서는 ‘일국양제(一國兩制, 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를 부정하고 홍콩이나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기업들이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중국 삼성전자 광고모델 계약을 해지한 레이 [사진= 바이두]

인기 아이돌 그룹인 EXO(엑소)의 전 멤버인 레이(張藝興, 장이싱)의 소속사는 13일 ‘삼성전자 홈페이지의 국가 표기가 일국양제 원칙을 위반했다’며 중국 삼성전자와 맺은 스마트폰 광고 모델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레이의 소속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중국 삼성전자가 국가와 지역 정의를 불분명하게 표기해 중국인의 국민 정서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국양제 원칙을 지키는 파트너와는 언제든 함께 일하겠지만 중국 영토주권에 대해 모호한 태도를 보이는 단체와 기관은 거부하겠다며 삼성전자와의 계약 해지 이유를 설명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대만과 홍콩, 마카오를 국가로 표기하는 기업들에 대한 맹렬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명품 브랜드 베르사체 티셔츠의 홍콩 지명표기 오류를 찾아낸 누리꾼들은 코치, 캘빈 클라인 의류에서도 같은 사례를 찾아 문제화 했다. 

이후 초점은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브랜드 홈페이지로 옮겨 갔다. 스포츠 브랜드 아식스, 보석 브랜드인 스와로브스키가 홈페이지에서 홍콩을 국가로 분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체들은 입장문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중국 소비자들에게 사과했다. 삼성전자 또한 이 과정에서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국가와 지역 표기를 애매하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레이의 광고모델 계약 해지는 이러한 일련의 흐름 가운데 이뤄졌다. 중국의 유명 배우 양미(楊冪), 모델 류원(劉雯)도 홍콩 표기 문제가 불거지자 ‘중국 주권과 영토 체계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각각 베르사체, 코치와의 모델 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고 홍콩매체 HK01이 전했다.

이번 사태는 홍콩에서 대규모 반중 시위가 10주 연속 벌어지고 있는 민감한 시기에 나왔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