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日 무역보복 대응카드로 D램 수출 제한 검토 안해"

"부품 공급 차질시 반도체 생산 차질, 공급체인 영향"
"우리 점유율 워낙 높아 그 것 자체만으로 카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2일 언급한 D램 관련 언급에 대해 청와대는 13일 "수출 제한을 검토하는 것은 아니다"고 바로잡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당시 김 차장은 D램 공급이 2개월 정지가 될 경우 전 세계에서 2억3000만대의 스마트폰을 만드는데 차질이 생긴다. 그런 카드가 있다고 했다"며 "이 것을 가지고 D램 수출 제한이 우리 정부의 (일본에 대한) 상응조치 중 하나인 것처럼 해석을 많이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kilroy023@newspim.com

고 대변인은 "우리가 부품을 공급받는데 차질이 생기면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이고 그렇다면 공급 체인에도 차질이 생겨 다른 나라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우리가 워낙 점유율이 높은 부분이기 때문에 그 것 자체만으로 카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우리가 D램 공급을 안하는 것이 우리의 카드라는 것은 틀린 해석"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종 2차장은 전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기조에 대해 "D램 같은 경우 우리의 시장 점유율이 72.4%"라며 "D램 공급이 2개월 정지가 될 경우 전 세계에서 2억3000만대의 스마트폰을 만드는데 차질이 생긴다. 그런 카드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