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日대응 ‘소재·부품 기업 100곳’ 정부연구소 기술로 육성한다

정부출연연구소 12곳 기술지원단 구성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긴급대응전략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2:22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2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정부 연구소가 직접 나서 소재·부품 기술기업 100곳을 집중 육성한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국과연·이사장 원광연)는 13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국가 연구개발(R&D)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대응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응전략은 지난 12일 출연연 기관장 협의회에서 마련됐다.

대응전략을 정리하면, 출연연 12곳은 소재부품 기술기업 육성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지원단을 구성한다. 관계 출연연은 이를 위해 보유기술 지원에다 기술멘토링, 기업 수요기술 개발에 적극 나선다. 내달 5일 열리는 테크비즈파트너링 행사에선 출연연 소재·부품 기술을 공유하고 기업의 수요기술을 파악한다.

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정책지정 연구기관이 소재산업의 실증 테스트베드 및 시뮬레이션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료=국과연]

또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반도체 장비 부품 분석·평가 지원(국가핵융합연구소), 데이터 기반 기술정보분석(KISTI), 차세대 반도체 개발(KIST) 등 출연연의 소재·부품·장비 관련 연구 협업을 지원해 기술자립화를 앞당긴다.

이와 함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국회미래연구원 등 국내외 싱크탱크 그룹과 협업을 통한 하향식(Top-down 방식)과 기관별, 기술분야별로 도전적인 기술주제 발굴하는 상향식(Bottom-up) 방식을 병행해 차세대 핵심 R&D를 기획한다. 도출된 전략은 미래소재 융합연구 등 국과연 융합연구를 통해 출연연과 산·학·연이 협력해 실현해 나간다.

국과연 원광연 이사장은 “지금 당장 우리가 해야 할 역할은 정부의 대응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것”이라며 “장기적, 궁극적으로 기술경쟁력을 키우고 기술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원천기술 경쟁력 확보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연연 기관장들이 지난 12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회의를 가졌다. 2019.08.12. [사진=국과연]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이번 사태에 직면해 연구계를 비롯해 산업계가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기술자립을 위한 출연연의 노력에 감사드리고 출연연의 역할과 노력을 국회와 정부에 적극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수출규제 관련 추가 규제 가능 품목에 대한 출연연 기술현황을 보면, 추가 규제 가능성 품목 15개 기술분류 가운데 총 236개 항목에 대해 출연연 17곳이 199개 항목의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37개 항목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