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르포] 소방관 1명 순직한 안성 공장 화재 현장을 가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5:06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성=뉴스핌] 순정우 기자 = 6일 오후 3시 30분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의 한 공장 부근은 도로를 지나는 차량과 화재진압을 위해 현장을 드나드는 소방장비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었다. 경찰이 통제하고 있는 공장 주변 화재 현장에선 메케한 연기 속에서 각 지역에서 파견된 소방관과 자원봉사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6일 오후 경기도 안성 공장화재 현장에서 소방장비를 이용한 진화작업을 하고있다. [사진=이석구 기자]

화재가 뒤덮인 공장 창고는 이미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하게 무너져 있었고 음습한 습기와 그을음 냄새가 코를 엄습해왔다.

이날 화재는 공장창고의 ‘자동화재속보설비(자동센서)’가 작동하면서 오후 1시 14분에 신고접수됐다. 해당 사고 현장에 출동한 석원호 소방관은 지하 1층에서 발생한 폭발로 사망했으며 10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대응1단계를 발령해 인명구조 및 화재 진압에 안간힘을 다했다.

취재진이 도착했을 땐 소방관들은 잔불 정리를 하고 있었고, 바닥에는 시커먼 잿더미로 무너져버린 시설물들이 쌓여 있었다. 잔해물 사이에 이번 화재로 그을린 소방차와 순직한 석원호 소방장의 찌그러진 헬멧이 보였다.

6일 오후 경기도 안성 공장화재 현장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순직한 석원호 소방장의 찌그러진 헬멧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순정우 기자]

현장에서 만난 한 지역기자는 “석 소방장이 언론매체와 소통하는 홍보팀에 근무한 적 있어 잘 알고 있는데 이번 현장에서 순직 사실을 듣고 믿기지 않았다”며 말끝을 흐렸다.

화재 진압을 마치고 교대차 지휘본부로 들어온 한 소방관은 “우리들(소방관)도 지하 화재를 진압하는 것에 두려움을 갖고 있는데. 석 소방장은 두려움보다는 건물 내부에 구조자의 확인이 우선이었다”며 “이날도 그는 망설임 없이 화재 진압과 구조자 확인을 위해 내부 진입을 하던 중 갑작스러운 폭발로 안타까운 순직을 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6일 오후 경기도 안성에서 발생한 공장화재 현장 모습 [사진=순정우 기자]

잠시 후 현재 하계휴가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사고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현장에서 이 지사는 사고로 순직한 석 소방장 소식을 접하고 비통한 표정으로 화재 현장을 묵묵히 지켜보며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사고 현장의 한 소방 관계자는 "당시 지하에 연료탱크 등이 있었지만 휘발성이 강한 유증기 등이 가득 차 있던 상태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탱크 자체가 폭발한 것인지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6일 오후 경기도 안성 공장화재 현장에서 소방관이 잔불정리를 하고 있다. [사진=순정우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7일 오전 1시 29분에야 완전진압됐으며 오전 10시 현재까지도 잔불이 남아 있다. 합동감식반은 화재 발생 지점으로 추정되는 공장 건물을 중심으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