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연준 '매파 인하' 선제 대응한 신흥국 통화 '홍역'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04: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2일 0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0년여만에 기준금리를 인하했으나 추가 금리 인하에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 달러화가 상승 탄력을 회복한 한편 신흥국 통화 가치가 줄줄이 하락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예상밖 매파 발언이 미국의 적극적인 통화완화 정책 기조를 기대하며 선제적인 금리인하에 나섰던 신흥국 통화에 직격탄을 가한 셈이다.

1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장중 0.3% 상승한 98.865를 기록, 2017년 3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프린스시펄 글로벌인베스터스의 시마 샤 수석 전략가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연준의 매파적 신호에 따른 실망감으로 달러 강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게다가 지난달 유럽중앙은행(ECB)의 완화 정책 기조도 달러 강세를 부추겼다"고 말했다.

반대 급부로 신흥국 통화를 비롯해 유로, 파운드, 엔화, 위안화 등 전세계 통화는 달러화 대비 줄줄이 약세를 보였다.

MSCI 신흥국 지수는 0.5% 하락하며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남아공 랜드화는 달러화 대비 1% 하락하면서 6월 중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멕시코 페소도 달러화 대비 0.5% 넘게 내렸다. 중국 위안화도 0.3% 하락, 달러/위안 환율은 6.9위안선을 뚫고 올랐다.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미 금리인하 실망감에 보리스 존슨 영국 신임 총리의 노딜 브렉시트 우려가 더해지면서 낙폭을 늘렸다.

파운드화도 전날 아시아장에서 1.2100달러까지 떨어지면서 달러화 대비 30개월래 최저치로 집계됐다. 달러/파운드 환율은 유럽 오전장 기준 1.2213달러를 기록하면서 2017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유로화 역시 달러 대비 0.4% 하락하면서 이틀 간 1% 넘게 하락했다.

이 밖에 일본 엔화도 달러화에 대해 0.4% 하락, 달러/엔 환율이 2개월 만에 109엔대를 넘어섰지만 장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월1일부터 300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1% 이상 상승 반젼했다.

라보뱅크의 피오트르 매티스 이머징마켓 전략가는 "금리 격차가 향후 수개월 이내에 상당부분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달러 인덱스는 신흥국 통화가 절상되기에 제한적인 여지를 두고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향후 미국의 추가 금리 인하가 불투명해지면서 지난 5월 이후 미 금리 인하 기대로 상승했던 신흥국 통화가 상승분을 유지하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연준은 전날 시장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25bp(1bp=0.01%포인트) 내렸으나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힌트가 충분하지 않았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번 인하가 중장기적인 금리인하 사이클의 시작이 아니라고 못박으면서 향후 금리 인하 기대를 꺾었다.

금리 인하가 한 차례로 종료될 가능성을 시사, 투자자들에 충격을 가하면서 주가는 급락했고 달러화는 상승했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