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경찰, 의붓아들 "압박사 정황" vs 현 남편 "고유정이 죽였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구속기소)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 수사에 대해 현 남편 A씨(37)가 경찰 발표와 상반된 주장을 펴고 있다.

충북 경찰은 24일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의붓아들 B군 사망은 국과수의 소견을 토대로 몸 전체가 10분 이상 강한 압박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의붓아들 사망 사건을 처음부터 단순 질식사로 결론낸 적도 없고, 타살이나 과실치사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해왔다"며 "강한 압박에 의한 과실치사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경찰청 변재철(오른쪽) 강력계장과 차상학 청주상당경찰서 형사과장이 24일 고유정 의붓아들사망 사건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ㅏ진=충북지방청]

다만, 목 부위와 등에 난 상처는 누르는 과정에서 생긴 찰과상인지, 긁어서 생긴 상처인지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현 남편 A씨는 이날 경찰 출석에 앞서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유정이 내 아들을 죽였다고 확신한다"며 경찰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고유정이 내 아들을 죽였다는 정황이 많은데도 경찰은 이를 무시한 채 고유정의 입장만 대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고유정과의 대면 조사에서 고유정은 "의붓아들 사망 가해자로 몰린 것은 매우 억울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7시간 동안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며, 확보한 진술을 분석한 뒤 A씨에 대한 추가 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께 청주에 있는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