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文정부, 친일프레임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 그만둬야”

23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일본 문제, 어떻게 해결할지 현식 직시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9:5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친일 프레임에 집착하는 철없는 어린애같은 정치는 그만두고 어떻게(how to) 문제를 해결할 것인지 현실을 직시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7.23 kilroy023@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강의 기적 역사를 쓴 우리 국민과 기업이면 반드시 일본을 뛰어넘는 산업 강대국이 될 수 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극일 의지가 있는지, 방법을 아는지 모르겠다”며 “단기적 해법과 중장기적 처방도 구분 못하고 순서도 방법도 틀린 채 우왕좌왕 중”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가장 급한 것은 외교적 해법이다. 사법부 판결과 외교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청와대가 나서서 간극을 키우는 중”이라며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기업들은 왜 이 위기 몰랐냐는 산자부 장관, 대기업이 부품 안 사줘서 그렇다는 중기부 장관이다. 기업 탓하는 잘못된 프레임이다. 탁상공론 정권에겐 위기 해결 능력이 없다”며 “예비비 활용해 재정지원이 가능한데 역시나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 밀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본 통상 보복 조치에 대해 여전히 무능과 무책임하다. 극일에 중요한 것은 실질적 ‘how to’가 있어야 한다”며 “철없는 친일 프레임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 그만두고 현실 직시해야 한다. 이미 나온 해법도 모른척하는 문재인 정부는 극일은 커녕 대한민국을 일본에 영원히 뒤처지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