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날씨]21일 전국 흐리고 비…"경상도 강풍·폭우 주의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0일 21:4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0일 2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진제공 : 기상청

[서울=뉴스핌] 박종서 기자 = 일부 경상도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일요일인 21일은 약화된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오전까지 경상도와 전라동부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전까지 경상도와 전라동부는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산사태 등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은 경상도·전라동부·울릉도·독도 30∼80㎜(많은 곳 100㎜ 이상), 강원영동·충청도·전라도(동부 제외) 10∼60㎜, 서울·경기도·강원영서 5∼40㎜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4도, 낮 최고 기온은 27∼32도로 예상됐다.

 

js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