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글로벌 반도체 가격 급등...日, 무역규제 '부메랑' 맞는다 경고

D램 현물 가격, 한주 12% 급등..업체들, 고객사 상대로 가격 인상
S&P "日, 의도치않은 결과 초래할 것".."삼성, 일본산 외 소재 테스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한국과 일본의 외교 마찰이 무역 갈등으로 번지면서 글로벌 반도체 가격이 급등세를 연출하고 있다. 최근 한 주간 현물 가격이 가파른 폭으로 뛴 데 이어 업체들이 고객사와 3분기 계약 협상 과정에서 가격을 인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차를 두고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전자제품 가격이 올라 소비자 피해만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일본의 대(對)한국 반도체 소재 수출제한 조치로 비롯된 무역마찰의 여파가 일본에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경고가 제기된다.

SK하이닉스가 10나노미터 중반의 미세공정 기술로 생산한 16Gb 용량의 'DDR5 D램'.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SK하이닉스]

◆ D램 현물價, 한주간 12% 급등

시장조사업체 번스타인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6일까지 D램 칩 현물 가격이 약 12% 급등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 보도했다. 

일본이 반도체 소재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 강화에 나서자 한국 기업의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된 까닭이다. 반도체는 한국의 수출에서 약 20%를 차지하는 핵심 산업이다.

지난 4일 일본 정부는 반도체 공정상 필수 소재인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루오린 폴리이미드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 일본 기업들이 해당 소재를 한국에 수출할 때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전면적인 수출제한 조치는 아니라고 부인했으면서도, 지난 4일 이후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에 대한 수출 신청은 승인하지 않았다고 FT는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해당 반도체 소재들은 일본 기업들이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을 쥐고 있는 품목이다.

현물 시장이 메모리칩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소규모에 불과하다. 하지만 번스타인은 한국 반도체 기업들은 고객과 3분기 계약 협상 과정에서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아이크 초 번스타인 애널리스트는 "(이에 대해) 고객들은 반발하고 있지만, 어느 정도 양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들은 한일 무역전쟁으로 인한 잠재적인 공급 우려로 재고를 조금씩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이 적시에 이뤄지지 않으면 반도체 생산공정도 지연될 수 있어 글로벌 공급망에 교란이 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렇게 되면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의 가격도 덩달아 뛸 가능성이 크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레이팅스는 지난 15일 반도체 관련 최종제품 분야에서 한국 기업이 선도적 위치를 점하고 있는 만큼 반도체 가격 상승은 관련 최종제품 가격 인상을 유발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日 자충수 경고..세계경제에 불안 초래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반발한 '외교적 보복'이라는 해석이 많다. 전문가들은 이런 일본의 행태가 자국 경제를 갉아먹는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S&P 글로벌레이팅스는 아시아 기술 공급망의 복잡성을 고려할 때 이번 분쟁은 일본 경제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나아가 양국의 갈등이 미국이 전세계 무역교역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글로벌 경제에 불안을 더할 것이라는 경고도 나온다.

타이무르 베이그 DBS그룹리서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한일 갈등 상황은 세계 경제신뢰도에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이 이미 전 세계 각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어 경제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는 보도했다.

한일 양국은 반도체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세계 최대 수출국인만큼, 양국 갈등은 글로벌 테크놀로지 산업에 악영향을 주고 소비자들이 이에 따른 비용을 부담해야 할 수 있다는 지적인 것이다.

그는 "한국과 일본 기업들이 수년에 걸쳐 '정교하고 복잡한' 공급망을 구축한 만큼, 양자 간 신뢰 관계가 깨지면 공급망을 복구하기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누구도 이길 수 없는 싸움에서 패자만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삼성전자가 최근 일본산 외의 고순도 불화수소에 대한 품질성능 테스트에 착수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삼성전자 관계자를 인용, 품질 검증에 들어간 고순도 불화수소는 한국과 중국, 대만산 제품으로 전해졌며 "한국 반도체 업계의 일본 이탈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고순도 불화수소 시장점유율은 80~9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