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일본 수출규제 대책회의 개최 등 총력 대응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6:38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광주광역시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기업 현장 간담회, 수출유관기관 대책 회의를 연이어 개최하면서 대책안 마련에 지역 역량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고 16일 전했다.

전날 반도체 관련 기업 대표자와 기업지원 유관기관 대표 등이 참석한 ‘일본 수출 규제 대응 산업현장간담회’를 첨단지구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개최한 데 이어, 이날은 관세청, 한국무역협회, 한국수출입은행 등 10개 수출 유관기관 대표들로 구성된 ‘수출지원 거버넌스 협의회’를 개최했다.

수출지원 거버넌스 협의회 모습 [사진=광주광역시]

전국에서 최초로 자치단체가 주관해 기업 현장을 찾아가 대책을 논의한 전날 간담회에서는 반도체 생산 업체, 반도체 금형, 반도체부품 검사장비 제조업체 등 8개 업체 관계자와 경제고용진흥원, 신용보증재단, 기술보증기금 등 유관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최근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동향파악 및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기업 관계자들은 대체적으로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미중 무역마찰에 이어 이번 상황이 겹친데다 사태가 장기화 될 것에 대한 불안감을 전하면서 대책 필요성을 제기했다.

국내 여러 지역에 공장을 운영 중인 기업체 대표는 전국 어느 지방자치단체보다 먼저 기업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는데 발 빠르게 대응해 준 광주시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16일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 주재로 열린 ‘수출지원 거버넌스 협의회’에는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광주본부세관, 광주전남KOTRA지원단 등 수출과 관련된 유관기관 10곳의 대표들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대책을 논의했다.

협의회에서는 일본 수출규제에 지역차원에서 긴밀히 대응해 나가기로 다짐하고, 수출지원기관 간 협력을 강화해 보다 적극적인 수출지원책을 앞으로 공동 추진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광주시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우선 대응책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경제고용진흥원에 즉각 설치해 관내 기업들의 피해신고를 접수하고 △중소기업육성자금 활용 저리의 긴급 자금 지원 △재산세 등 지방세 최장 1년 징수유예 등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비상한 각오로 대응해 사태 전개 추이와 피해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추가적인 대응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