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기업] 연 매출 3400억 원, 중국 국민 우산 '천당산'

시장 점유율 80%, 중국 우산업계 1위
60세에 34만 원으로 작은 공방 창업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7:4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본격적인 장마철이 다가오는 가운데, 우산은 외출 시 꼭 챙겨야 하는 필수용품이다. 중국에는 우산 하나로 연 매출 20억 위안(약 3400억원)을 올리는 로컬 우산 기업이 있다. 바로 중국 우산 점유율 1위를 자랑하는 ‘천당산(天堂傘)’이다. 천당산 우산은 중국인이라면 누구나 하나쯤 갖고 있는 국민 우산이자 남부 도시 항저우에 여행가면 꼭 사야 할 필수적인 아이템으로 꼽힌다.

천당산의 우산 [사진=바이두]

1984년 항저우에 설립된 천당산은 소규모 공방으로 시작해 한 해 매출 20억 위안을 기록하는 우산 업계 절대 강자다. 천당산의 시장점유율은 80%에 이른다. 천당산은 일찍이 지난 2015년 매출액 20억 위안으로 2위 업체(4억 위안)의 추격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오늘날 천당산은 장우산, 2단 3단 4단 접이식 우산, 공업용 우산, 파라솔 우산, 양산 등 다양한 종류의 우산을 취급하고 있다. 총 6개의 자회사와 5100명에 달하는 직원을 두고 있다.

천당산 우산은 세련된 디자인에 가볍고 튼튼해 중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 비가 자주 내리는 기후적 특성 탓에 일찍이 우산 산업이 발달한 남부 도시 항저우의 대표 명물로 꼽힌다. 

천당산이 이처럼 중국인들의 국민적 사랑을 받는 데에는 품질을 우선하는 기업 정신에 있다. 천당산 우산에 들어가는 100여 개 부품 중 관련 특허만 40건이 넘는다고 한다. 또 천당산 우산 제조 설비의 95%는 자체 개발한 것이다. 

천당산을 명실상부 국민 우산 브랜드로 만든 이는 왕빈장(王斌章)이라는 인물이다. 항저우의 한 우산 제조 설비 설계자 출신인 그는 은퇴 후 60세가 되어서야 창업에 뛰어들었다. 단돈 2000위안(34만원)으로 천당산의 전신인 소규모 우산 공방을 차려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우산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창업자 왕빈장(사진 왼쪽)의 생전 모습 [사진=바이두]

창업 당시 항저우에는 국유기업 항저우 우산공장과 시후 우산공장 2곳이 시장을 호령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 우산에는 치명적 결함이 있었다. 가격이 1~2위안(약 170원~340원)으로 저렴한 대신 품질이 조악해 몇 달만 쓰면 금방 망가진다는 점이었다. 시장의 문제점을 파악한 왕빈장은 비싸더라도 내구성이 강한 우산을 만들겠다는 굳은 결심을 한다.

이렇게 그가 선보인 천당산 우산은 7위안(약 1200원)으로 가격은 비쌌지만 품질이 뛰어나 곧 시장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는다. 반년 내 가격 인상을 세 번이나 단행했음에도 언제나 물건이 없어서 못 팔 정도였다. 

하지만 잘 나가던 천당산에게도 위기의 순간이 찾아온다. 1990년대 들어와 천당산 짝퉁 제품이 시장에 판을 치면서 성장 정체기에 놓이게 된 것이다.

이에 천당산은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3개월마다 한 번씩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갖은 노력을 기울인다. 세련된 디자인과 휴대하기 편한 디자인은 많은 젊은이로부터 큰 호응을 얻게 된다. 우산 제조 설비 및 기술도 끊임없이 연구해 짝퉁 우산들이 넘볼 수 없는 경쟁력을 확보한다. 중국 최초의 3단 접이식 우산, 자외선 차단 우산 등을 개발한 것이 그 예다.

끊임없는 혁신을 거듭한 끝에 천당산은 지난 2015년 20억 위안의 매출액을 기록하면서 중국 우산 시장의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한다.

20여 년간 경영 일선에 있던 창업자 왕빈장은 2015년 향년 91세에 세상을 떠났다. 현재 그의 자녀 여섯명이 자회사를 나눠 맡아 공동으로 천당산을 운영 중이다. 오늘날 천당산은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징둥 등 전자상거래를 통해 활발한 마케팅을 펼치며 업계 1위 강자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