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중국 3조달러 그림자 금융 '균열' 메가톤급 후폭풍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05: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무려 3조달러에 달하는 중국 그림자 금융에 균열이 발생했다.

경기 둔화와 부동산 시장 하강 기류에 기업들이 부채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면서 신용시장에 적신호가 켜진 것.

중국 위안화 지폐 [사진=블룸버그]

감독 당국 규제의 사각 지대에 해당하는 그림자 금융은 건설과 제조업, 인프라 등 산업 전반에 광범위하게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을 뿐 아니라 펀드 업계와도 맞물린 만큼 위기가 본격화될 경우 충격이 상당할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각)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기준 68개 중국 신탁 업체의 자산은 22조5000억위안(3조3000억달러)로 파악됐다.

소위 그림자 금융으로 분류되는 이들 업계는 정부의 규제 강화로 대출 문턱이 높은 은행권으로부터 여신을 확보하지 못하는 기업들에게 든든한 자금줄이다.

문제는 중국의 실물경기 둔화 속에 대출을 받은 기업들의 원리금 상환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부동산 시장의 한파도 디폴트 리스크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무디스에 따르면 디폴트 위험이 높은 비은행권 금융 자산이 지난 1분기 말 기준 2800억위안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체 자산 가운데 1.26%에 불과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0% 급증한 한편 2014년 데이터 집계 이후 최고치라는 데 시장 전문가들은 경계감을 나타내고 있다.

기업 디폴트가 이미 지난해부터 가파른 상승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상황이 악화되면 그림자 금융이 뿌리부터 흔들리면서 건설업과 제조업을 중심으로 유동성 공급이 마비되는 한편 실물경기에 한파를 몰고 올 것이라는 경고다.

충격파가 제도권 금융시장까지 덮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펀드 업계의 자금이 그림자 금융의 대출 자금원으로 동원되는 실정을 감안할 때 신용시장 위기가 개인 투자자들까지 연쇄적으로 강타할 여지가 높다는 진단이다.

ING은행의 아이리스 팡 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그림자 금융 업계에 문제가 발생하면 결국 이들과 거래하는 펀드의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며 “고수익률을 확보하기 위해 이들 업체에 투자한 웰스 매니지먼트 상품이 된서리를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펀드 업계는 일반적으로 6개월에서 5년 만기로 그림자 금융 업계에 자금을 제공한 뒤 원리금을 회수하지만 이미 상환불능 사태가 본격화되고 있다.

일례로 안신 트러스트가 지난달 25일 시한인 투자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안신 트러스트는 상장기업이기 때문에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지만 드러나지 않은 비상장 업체의 디폴트 규모가 작지 않다는 지적이다.

무디스의 조지 수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그림자 금융 자산의 질적 저하가 금융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공격적으로 외형 확대에 나섰던 업체들이 성장 둔화와 부동산 경기 악화에 홍역을 치르고 있다”고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