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에 한미는 적극..日은 답이 없어”

방미 직후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면담 등 美 설득 적극 나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04:2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2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전격 방미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한미일의 고위급 협의에 대해 미국과 한국은 적극적인 반면 일본 측이 아직 답이 없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11일(현지시간) 이날 취재진에게  “지금 아마 미국은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하는데 (이에 대해)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 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사진=뉴스핌]

김 차장은 한일 갈등을 중재하기 위한 미국의 역할에 대해 구체적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노 코멘트(언급하지 않겠다) ’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다만 “(한일이) 모두 미국의 동맹국이기 때문에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미국 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 해결이 빨리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덜레스 공항을 통해 워싱턴DC에 도착한 김 차장은 백악관으로 직행,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을 만나는 등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미국의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어제 백악관에서 멀베이니 비서실장과 회의를 했고, 상·하원의원들을 어제도 만났고 오늘 오전에도 만났다”면서 “우리 입장을 잘 설명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전날 멀베이니 비서실장은 한일 양국이 모두 동맹국인만큼 양국의 갈등이 건설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김 차장은 이밖에 일본의 경제 보복 문제가 정무 이슈와 외교 이슈가 모두 포함돼 있다면서 “오늘 오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만날 예정이고 미 상·하원의원들도 계속 접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12일에는 백악관에서 찰스 쿠퍼먼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와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아프리카 출장 중인 강경화 장관은 10일 폼페이오 장관과 통화를 갖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세계 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한미일의 협력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고,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김희상 외교부 양자 경제외교 국장은 1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고위경제 대화 국장급 협의에 참석,  롤런드 드 마셀러스 미 국무부 국제금융개발담당 부차관보, 마크 내퍼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 등과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내주 미국을 방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등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