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파월 “페이스북 가상화폐, 우려 해소될 때까지 보류해야”...비트코인 급락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7:1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리브라’(Libra) 도입이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보류돼야 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의 이 같은 강력한 발언으로 페이스북이 리브라를 출시하기에 앞서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각국에서 매우 높은 규제의 벽을 넘어야 한다는 점이 강조됐다.

페이스북 리브라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10일(현지시간)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증언에서 “리브라는 개인정보 보호, 돈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안정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가 상당하다”며 “이러한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리브라 계획은 보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브라에 대한 규제 검토는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이뤄져야 한다”며 “리브라는 규모 면에서 시스템적 파장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규제 체제로는 규제가 불가능한 측면이 많다”고 지적하며, 시간을 두고 필요한 규제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리스크가 적절히 파악된다면 금융 혁신을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페이스북의 플랫폼이 워낙 거대한 만큼 리브라는 다른 가상화폐 프로젝트와 별개로 다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엘카 룩스 페이스북 대변인은 “공개적 담론이 필요하다는 파월 의장의 의견에 매우 동의한다”며 “이 때문에 리브라 도입 계획을 사전에 발표해 건설적인 논의와 피드백을 구하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의 발언에 비트코인이 급락했다. 비트코인은 파월 의장이 증언하는 세 시간 동안에만 7% 빠졌고, 11일에는 12% 급락해 1만1300달러(약 1327만원)까지 내렸다.

비트코인은 2주 전 페이스북과 피델리티 등의 가상화폐 서비스 기대감에 1만3000달러를 상향 돌파하며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올해 들어 200% 가량 폭등했다.

파월 의장은 또 리브라 프로젝트를 검토할 워킹그룹을 조직했으며 전 세계 다른 중앙은행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미 금융안정감독위원회(FSOC)의 검토 결과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의 리브라, 다른 가상화폐와 다른 이유는?

리브라는 페이스북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가상화폐다. 리브라는 페이스북 플랫폼에서 ‘칼리브라’(Calibra)라는 전자지갑을 통해 결제 및 송금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리브라가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와 다른 점은 미달러 가치와 연동되는 페그제로 운영되는 등 실물자산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다. 달러를 리브라로 바꿔 사용하면 송금과 결제를 더욱 간단히 할 수 있다.

하지만 국가가 관리하는 화폐와 달리 민영 기업이 운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금융 충격으로 뱅크런(집단 예금 인출) 등의 사태가 벌어졌을 때 극도의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 특히 페이스북은 사용자 수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위기 시 금융 시스템 자체가 마비될 수도 있다. 파월 의장도 이러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연준뿐 아니라 중국 인민은행도 최근 리브라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왕신(王信) 중국 인민은행 연구국 겸 화폐금은국 국장은 “리브라가 실질적으로 미달러와 밀접하게 연관돼 경제금융뿐 아니라 국제정치 및 정치경제와 맞물려 복잡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리브라가 금융 서비스와 통화정책, 금융 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